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LG전자, 유럽최대 공조전시회 참가…지역특화형 제품 공개

 

김은 기자 silverkim@dt.co.kr | 입력: 2018-03-14 14:05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디지털타임스 김은 기자] LG전자는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유럽 최대 공조 전시회 'MCE(모스트라 콘베뇨 엑스포) 2018'에 참가해 고효율·친환경 기술을 적용한 '총합 공조 솔루션'을 공개했다고 14일 밝혔다.

13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진행되는 이번 전시회에서 LG전자는 겨울철 기온이 낮은 북유럽과 동유럽을 겨냥한 난방 솔루션 '써마브이' 3세대 신제품을 선보였다. 가스, 석유 등 화석 연료를 사용하는 일반 보일러와는 달리 이 제품은 외부 공기에서 에너지를 얻어 따뜻한 물을 만드는 '공기열원식 히트펌프(AWHP)'다.

특히 이번에 공개된 3세대 신제품은 기존 2세대 모델보다 난방 성능이 8% 높아졌으며, 유럽 에너지 등급 'A+++'을 만족하고 이산화탄소 배출도 크게 줄여 환경친화적이라고 회사 측은 밝혔다. 이와 함께 LG전자는 시스템 에어컨 대표 제품으로, 유럽 시장에 특화해 실외기 설치 유연성을 높인 '멀티브이' 신제품도 전시했다. 뾰족한 지붕이 있는 주택이 많고 건축 규제가 엄격해 큰 실외기를 설치하기 어려운 유럽의 특성을 고려해 실외기를 구성하는 압축기와 열교환기를 통합하지 않고 각각의 모듈로 설계한 게 특징이다. 또 가정용 냉난방과 온수 솔루션 '하이브리드 멀티'와 인공지능(AI) 인체감지 카세트 실내기, 친환경 냉매 'R32'를 적용한 상업용 솔루션 등도 선보였다.

김은기자 silverkim@dt.co.kr

LG전자, 유럽최대 공조전시회 참가…지역특화형 제품 공개
LG전자가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유럽 최대 공조 전시회 'MCE(모스트라 콘베뇨 엑스포) 2018'에 참가해 '총합 공조 솔루션'을 공개했다고 14일 밝혔다. LG전자 직원이 관람객들에게 북·동유럽을 겨냥한 고효율·친환경 난방 솔루션 '써마브이'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