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MB소환] MB 사저에 친이계 집결…일반인 지지자는 없어

김영우 "文정권, 검찰 포토라인에 MB 세우려는 치졸한 꿈 이뤄" 

입력: 2018-03-14 09:15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검찰에 소환되는 14일 오전 강남구 논현동에 있는 이 전 대통령 사저에는 옛 '친이'(친이명박)계 정치인들이 속속 집결했다.

김영우 의원이 오전 7시 30분께 가장 먼저 이 전 대통령 사저에 들어갔다.

김 의원은 이 자리에서 "그동안 문재인 정권은 이 전 대통령을 검찰 포토라인에 세우기 위해서 쉼 없이 달려왔다"며 "문재인 정권은 오늘 그 치졸한 꿈을 이뤘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어 "이 자리에서 정치보복 또는 적폐청산에 대해 언급하지 않겠다. 정치보복을 이야기한들 바위에 계란 치기라고 생각한다"며 "이 같은 정치적인 비극이 더이상 일어나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 사저에는 김 의원 이외에도 주호영·권성동 의원 등 일부 현역 의원과 친이계의 좌장으로 불렸던 이재오 전 의원, 안경률·최병국 전 의원 등도 모습을 드러냈다.

또 류우익·임태희·정정길·하금열 전 비서실장과 김두우·김효재·이동관 전 청와대 수석비서관 등 참모진도 이 전 대통령 사저에 모였다.

이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석하는 시간은 오전 9시 30분으로, 검찰청까지 가는 길은 맹형규 전 행정안전부 장관이 동행할 예정이다.

이날 논현동 사저 주변에는 이 전 대통령의 지지자로 추정되는 사람들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고, 구속을 촉구하는 손팻말을 든 소수의 1인 시위자들만 눈에 띄었다.

[MB소환] MB 사저에 친이계 집결…일반인 지지자는 없어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을 앞둔 14일 오전 맹형규 전 행정안전부 장관(오른쪽)과 류우익 전 청와대 비서실장(왼쪽 두번째) 등이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으로 향하고 있다.

[MB소환] MB 사저에 친이계 집결…일반인 지지자는 없어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자택 앞에서 자유한국당 김영우 의원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에 관해 입장 표명을 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