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곤지암` 해외 47개국에 판매...세계 7대 공포 장소 효과 `톡톡`

영화 `곤지암` 해외 47개국에 판매...세계 7대 공포 장소 효과 `톡톡`
백승훈 기자   monedie@dt.co.kr |   입력: 2018-03-14 09:38
영화 `곤지암` 해외 47개국에 판매...세계 7대 공포 장소 효과 `톡톡`
영화 '곤지암' 포스터 <쇼박스 제공>

세계 7대 공포 장소로 선정된 곤지암 정신병원을 배경으로 한 영화 '곤지암'이 개봉 전 세계 각국에 판매됐다.

이달 28일 개봉하는 공포영화 '곤지암'이 해외 47개국에 판매됐다고 배급사 쇼박스가 14일 밝혔다.

'곤지암'(정범식 감독)은 일본, 대만, 홍콩,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아시아 전역을 비롯해 북미, 중남미, 호주, 뉴질랜드 등에 선판매됐다. 아울러 북미와 호주, 싱가포르 등지에서는 극장 개봉을 확정했다.

'곤지암'은 CNN 선정 세계 7대 소름 끼치는 장소로 선정된 '곤지암 정신병원'을 모티프로 한 작품으로, 공포체험단 7명이 정신병원에서 겪는 기이하고 섬뜩한 일을 그렸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