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스위스 세컨드월드에 VR플랫폼 공급 협약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T, 스위스 세컨드월드에 VR플랫폼 공급 협약
세컨드월드 CEO 프랭크 마일렛(Flanck Milet)와 KT 미래사업개발단 고윤전 단장이 업무협약식 이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MWC 2018
[디지털타임스 김지영 기자]KT는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고 있는 'MWC 2018'에서 스위스 VR 사업자 '세컨드월드'에 플랫폼 및 콘텐츠를 공급하기로 했다.

스위스는 유럽 평균소득보다 40% 높은 국가이지만 부족한 실내 레저시설로 VR 체험시설에 대한 수요 및 성장 가능성이 높다. 세컨드월드는 VR 체험사업뿐 아니라 렌탈, 카페 등을 추진하는 사업자로, 2월 말 스위스 이베르동, 부시니 지역에 VR 체험공간을 열고 이후 10여개 이상으로 사업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KT는 세컨드월드에 VR 플랫폼과 VR 어트렉션 2종을 제공하기로 합의했다. 이후 세컨드월드와 함께 유럽 내 다른 사업자들로 시장을 확대할 예정이다. KT의 VR 플랫폼은 사업자가 원하는 콘텐츠를 쉽게 네트워크를 통해 제공 받고 정산·운영·관리까지 제공하는 VR·AR 통합 플랫폼이다.

고윤전 KT 미래사업개발단 단장은 "실감형 미디어 산업의 가치사슬 전반에 걸친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해 올해는 국내·외 다양한 사업자들과 협력해 VR 시장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며, 이를 통해 국내의 콘텐츠 사업자들이 글로벌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프랭크 마일렛 세컨드월드 CEO은 "이번 MOU를 통해 KT와 세컨드월드는 KT가 개발한 혁신적인 기술을 선보이고 스위스 및 인근 국가에 이를 선보일 수 있는 매우 중요한 기회를 얻었다고 생각한다"며 "고객들도 이번 협력을 통해 다양한 콘텐츠를 체험 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하고 말했다.

KT는 향후 5G 및 기가 네트워크의 강점을 살려 실감형 미디어 플랫폼 기반 서비스 출시할 예정이다. 콘텐츠 사업을 지속 확대해 국내 실감형 미디어 생태계가 2020년 약 1조원 규모로 성장할 수 있도록 선도사업자 역할을 할 계획이다.



바르셀로나(스페인)=김지영기자 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