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C, `갈릭걸스·자원봉사자·청설모` 평창올림픽의 깜짝스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BBC, `갈릭걸스·자원봉사자·청설모` 평창올림픽의 깜짝스타
지난 25일 2018 평창올림픽 여자 컬링대표팀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성공적으로 막이 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많은 '깜짝 스타'들이 배출됐다.

영국 BBC는 25일(현지시간) '평창올림픽의 예상치 못한 스타 9선'을 소개했다.

영광스러운 은메달을 딴 대한민국 컬링 대표팀이 깜짝 스타에 꼽혔다.

마늘 산지인 경북 의성 출신으로 된 여자 컬링 대표팀 선수들은 예상치 못한 연승 행진으로 사상 첫 은메달을 거머쥐며 평창의 슈퍼스타가 됐다. BBC는 "대단치 않은 팀으로 보였지만 이들 결의에 찬 '언더독'은 캐나다, 영국, 미국 등 강팀에 편안하게 승리를 거두고 결승에 진출했다"고 분석했다.

평창 올림픽의 자원봉사자들을 비롯한 대회 운영인력 '패션 크루'(Passion Crew) 역시 올림픽을 빛낸 '비공식적인' 스타에 올랐다.

BBC는 "2012 런던올림픽엔 '게임 메이커', 2014 소치올림픽엔 '아이스 메이커', 2015 바쿠 유러피언게임엔 '플레임 메이커'들이 있었고 모두 훌륭했다"며 "그러나 평창올림픽의 자원봉사는 수준이 달랐다"고 극찬했다. 그러면서 "그들은 '패션 크루'라는 열정적인 공식 명칭에 걸맞게 끊임없는 에너지와 무수한 '강남스타일' 춤을 선보였다"며 "친근하고, 영어를 매우 잘하는 데다 항상 미소를 짓는 이들은 한국의 맹추위 속에서도 선수, 감독, 취재진, 관중의 기분을 북돋웠다"고 칭찬했다.

다음의 깜짝 스타는 사람이 아닌 '청설모'다.

스노보드 여자 평행대회전 경기 도중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 밀레나 비코바가 달릴 때 하얀 눈밭에 청설모 한 마리가 비코바의 보드를 아슬아슬 피해 '로드킬'을 면했다.

BBC는 "청설모의 용기는 금메달감"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개폐회식과 아이스하키 단일팀 경기 등에 등장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닮은꼴, 역사적인 '동성 뽀뽀' 장면을 보여준 미국 프리스타일 스키 선수 거스 켄워시와 남자친구, 신규종목인 스노보드 빅에어 등도 평창의 깜짝스타로 꼽혔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