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KT, MWC서 차세대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공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W 플랫폼 '기가 드라이브'…음성 AI로 맞춤형 서비스
KT는 26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하는 세계 최대 모바일 박람회 'MWC 2018'에서 차세대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차량용 인포테인먼트(IVI·In-Vehicle Infotainment)는 차 안에서 즐기는 영화·게임·TV 등 엔터테인먼트와 정보 시스템을 통칭한다.

KT가 MWC에서 선보이는 '기가 드라이브'는 국내 통신사 최초의 IVI 전용 소프트웨어 플랫폼으로, 클러스터(자동차 계기판)부터 AVN(오디오 비디오 내비게이션)까지 통신과 콘텐츠를 다양한 차량에 바로 적용할 수 있도록 했다.

핵심 기능은 음성 인식 인공지능(AI)이다.

KT는 음성 인식 전문기업 사운드하운드와 협력해 복합 명령어를 지원하는 음성 AI 서비스를 기가 드라이브에 접목했다. 가령 운전자가 "10마일 이내 적어도 10개 이상 리뷰가 있고 4점 이상 평점을 가진 아시안 레스토랑을 찾아줘"라고 말하면 기가 드라이브가 실시간 교통상황 등을 고려해 식당을 찾고, 최적의 경로를 안내해준다.

모바일 앱과 연동해 맞춤형 서비스도 제공한다. 운전자가 모바일 앱에 개인 일정을 입력하면 일정에 맞춰 자동으로 알림을 발송하고, 목적지를 설정하는 방식이다.

또한 ADAS(지능형 주행안전기술)를 이용해 내비로 차량 주변 사물과 교통 정보를 인식, 운전자가 미처 인지하지 못한 위험 요소를 알려준다.

김준근 KT 기가 IoT 사업단장은 "기가 드라이브는 글로벌 차량 제조사의 요구사항을 반영할 수 있는 유연한 플랫폼"이라며 "통신에 다양한 온라인 콘텐츠를 접목한 새로운 형태의 차량용 인포테인먼트"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