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막힘은 차갑고 건조한 공기탓? 비중격만곡증 의심해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막힘은 차갑고 건조한 공기탓? 비중격만곡증 의심해야
▲ 삼성드림이비인후과 강남점 윤석영 원장

사진제공 : 삼성드림이비인후과 강남점

겨울철 차가운 공기는 비염, 코막힘 등을 유발하며 감기 환자의 경우 증상이 더욱더 악화 되어 고생하는 경우가 다반사이다. 증상이 주기적이고 호전되지 않으면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느끼지만 보통 원인을 정확히 모르고 만성 비염이라 생각하고 방치하다가 심하게 악화 되고 난 후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다.

직장인 A(33)씨는 평소에도 비염 증상을 호소했지만 많이 심하지 않아 방치하다가 한파가 심한 날 감기에 걸려 재채기와 콧물 등의 증상이 악화 되어 고역을 치렀다. 이 후 감기약을 복용해도 코막힘 증상은 많이 개선되지 않아 설 연휴가 끝난 후 회사 점심시간에 이비인후과를 방문하여 진단을 받았는데 '비중격만곡증'이란 진단을 받게 되었다. 너무 방치 한 탓으로 상태의 정도가 심하여 비중격만곡증 수술 권유에 따라 수술일정을 잡게 되었다.

이와 같은 경우처럼 보통 비중격만곡증의 증상이 코감기나 단순 비염으로 착각하여 방치 하는 경우가 많고, 장기간 치료를 하지 않고 방치 할 경우 다양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비중격만곡증은 코 중앙에 위치한 연골인 비중격이 선천적 혹은 후천적 요인으로 휘어지게 되어 비중격으로 인해 양쪽으로 나누어진 콧구멍이 좁아지면서 코가 막히고 염증이 생기면서 콧물과 재채기를 동반하는 증상이 발생한다. 이러한 증상을 방치 하고 적절한 치료나 수술을 받지 않는다면 만성 코막힘으로 인해 일상생활의 불편함을 물론이고 심할 경우 호흡이 원활하지 못해 수면 장애, 기억력 감퇴 등 다양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다.

비중격만곡증 관련하여 전문의는 "호전되지 않는 만성 질환 증상이 있을 경우 비중격만곡증을 의심하여 진료를 받고 적합한 치료시기를 놓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반드시 수술을 필요로 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전문의로부터 정확한 진단을 받고 적절한 치료를 진행해야한다."며 이어서 "최근 비중격만곡증 수술은 기능적인 측면을 개선하면서 동시에 코 모양의 교정으로 미용적인 측면까지 부합하여 점점 많은 이들이 선호하는 추세이다. 하지만 반드시 코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풍부한 이비인후과 전문의를 통해 상담과 수술을 결정하고 진행하는 것이 필수적이다."고 이야기했다.

(도움말 : 삼성드림이비인후과 강남점 윤석영 원장)

kyh@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