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서울-지방 아파트값 격차 2년 새 최대…양극화 심화

 

박상길 기자 sweatsk@dt.co.kr | 입력: 2018-02-18 11:00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서울 등 수도권과 지방의 주택가격 격차가 최근 2년 새 가장 큰 폭으로 벌어졌다. 서울 매맷값은 역대 최고치를 찍은 반면 지방 주택값은 하락하는 탈동조화(디커플링)가 지속하면서 주택시장의 양극화가 점점 더 심화하고 있다.

18일 KB국민은행이 발표한 주택 매매가격 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주택매매가격 지수는 107.6으로 2015년 말 전국의 지수 재조정(지수 100)이 이뤄진 이후 2년 만에 가장 높다.

매매가격 지수가 기준시점(100)보다 높다는 것은 그만큼 매매가격이 많이 올랐다는 뜻이고 100 이하는 그 반대를 의미한다. 이에 비해 5대 광역시를 제외한 지방 주택지수는 99.0으로 지수 재조정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다.

이 기간 서울 아파트값이 2015년 말과 비교해 7.6포인트 오른 반면 지방은 1.0포인트 하락하면서 서울-지방간 매매가격 지수 격차도 최근 2년 새 가장 높은 8.6포인트로 벌어진 것이다.

5대 광역시 주택 매매가격지수는 101.5로 최근 2년 새 가장 높았음에도 서울과의 격차는 지수 재조정 이후 가장 높은 6.1포인트로 확대됐다.

아파트 격차는 이보다 큰데 서울의 아파트 매매가격 지수는 111.0으로 2015년 말 이후 최고지만 지방의 지수는 97.8로 2년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2016년 1월 0.1포인트였던 서울과 지방 아파트값 지수 격차도 올 들어 1월 13.2포인트로 확대됐다.

5대 지방 광역시 아파트 매매가격 지수도 101.4로 2년 전보다는 높아졌으나 서울과 격차는 9.6포인트로 2년래 가장 컸다. 지방 광역시 가운데 부산 아파트 매매지수가 106.0으로 가장 높았지만 지난해 10월(106.2)보다는 0.2포인트 하락했고 대구는 96.3, 울산은 98.6으로 2015년 말보다 떨어졌다.

최근 주택 공급 과잉과 지역 경기 침체 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충남은 매매가격 지수가 96.1, 경북은 93.1, 경남은 95.7로 100에 못 미쳤다. 특히 조선업 구조조정 한파가 몰아친 거제시는 88.5로 전국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또 창원은 92.9, 한국GM 군산공장 철수 결정이 내려진 군산은 96.9, 계속되는 지진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포항시는 93.5로 각각 2년새 가장 낮은 지수를 기록했다.

반면 서울 송파구의 아파트 매매지수는 115.2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고 강남이 114.8로 뒤를 이었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지방 주택시장 정상화를 위해 청약위축지역 지정 등을 통한 규제 완화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한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지방 주택시장은 현재 붕괴 직전에 놓여 있다"며 "정부는 계속해서 강남 재건축 잡기에만 올인하고 있는데 침체한 지방 시장을 살피지 않은 채 강남 집값이 빠지면 지방 주택시장은 대폭락이 올 수 있다는 점을 유념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