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롯데그룹, 총수 부재로 황각규 부회장 중심 비상경영위 가동

 

박민영 기자 ironlung@dt.co.kr | 입력: 2018-02-14 09:16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롯데그룹이 신동빈 회장의 법정구속으로 그룹 역사상 처음 '총수 부재' 사태를 맞이한 가운데 비상경영체제에 들어갔다.

롯데는 지난 13일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주재로 심야까지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황 부회장과 민형기 컴플라이언스위원장, 이원준(유통)·이재혁(식품)·허수영(화학)·송용덕(호텔&서비스) 등 4개 사업군(BU) 부회장을 주축으로 한 비상경영위원회를 결성, 가동하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롯데는 총수 부재에 따른 경영 공백을 막고 내부 임직원과 협력사, 외부 고객사의 우려를 불식하기 위해 비상경영위원회를 운영하기로 했다. 앞으로 롯데는 비상경영위원회를 중심으로 주요 경영현안을 풀어나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롯데는 법무팀과 담당 변호인단을 통해 판결문 내용을 분석한 뒤 항소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박민영기자 ironlu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