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한국GM 군산공장 노조 "일방적 공장폐쇄 용납 못 해"

 

입력: 2018-02-14 10:17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한국GM 군산공장 노조 "일방적 공장폐쇄 용납 못 해"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반대하는 조합원[사진=연합뉴스]

한국 제네럴모터스(GM) 군산공장 노조가 사측의 공장폐쇄 결정에 거세게 반발했다.

전국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 군산지회는 14일 공장 동문에서 '공장폐쇄 철회를 위한 조합원 결의대회'를 열고 "GM의 일방적인 공장폐쇄 통보를 절대 용납하지 않겠다. 전 조합원과 함께 잘못된 결정을 되돌리겠다"고 선언했다.

노조는 "민족 대 명절인 설을 불과 사흘 앞두고 GM은 전 조합원들에게 사형 선고를 내렸다"며 "GM은 군산공장 근로자와 전혀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공장폐쇄를 통보했다"고 비난했다.

이어 "조합원 2천 명과 그 가족의 생존권이 걸린 문제를 GM은 아무렇지도 않게 아주 손쉽게 결정했다"며 "우리 노동자가 무엇을 그렇게 잘못했는지, 그렇게 죄를 지었는지 아니 물을 수 없다"고 질타했다.

집회 도중 김재홍 한국지엠지부 군산지회장은 무대에 올라 삭발식을 하고 사측의 일방적인 공장폐쇄 결정을 강하게 비난했다.

김 지회장은 "명절이 코앞인데 우리 죄 없는 조합원들은 이 추운 날씨에 밖에서 자신과 가족의 생존권을 지키고 있다"며 "희망퇴직으로 노동자를 우롱하는 회사에 속지 말고 공장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는 노조를 믿어달라"고 당부했다.

집회를 마친 노조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긴급 확대간부회의를 열어 향후 투쟁방침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