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기네스북 오른 평창 `드론쇼`…"기술적으로 드론 수 한계 없어"

나탈리 청 드론쇼 총괄 책임자
"단 한 번의 촬영으로 영상 완성"
드론 300대로 야간에도 쇼 예정 

김민수 기자 minsu@dt.co.kr | 입력: 2018-02-14 16:14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기네스북 오른 평창 `드론쇼`…"기술적으로 드론 수 한계 없어"
인텔은 지난 9일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 드론쇼에서 1218대의 슈팅스타 드론을 활용해 '최다 무인항공기 공중 동시 비행' 부문 기네스 기록을 경신했다. 인텔 제공.

평창동계올림픽에서 1218개의 드론쇼로 '최다 무인항공기 공중 동시 비행' 부문 기네스북 기록을 세운 인텔이 기술적으로 드론의 숫자를 더 늘리는 것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나탈리 청(Natalie Cheung) 인텔 드론그룹 드론 라이트쇼 총괄은 14일 강원도 강릉시 인텔하우스에서 기자들과 만나 평창올림픽 개막식에서 선보인 드론 기술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처음 우리 드론쇼의 계획은 1000대 정도였지만, 현장에 와서 최대한 늘려보자고 판단해 결과적으로 1218개 드론이 동시에 비행을 하게 됐다"며 "기술적으로 드론 수의 한계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드론 수를 늘리는 데는 그에 합당한 이유가 필요하다"며 "무조건 드론 수만 늘리는 것이 아니라 관객,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점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인텔은 지난 9일 평창올림픽 개막식 후반부에 스노우보더와 오륜기를 형상화한 드론쇼로 전 세계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영상도 단 한번의 촬영으로 완성됐다.

나탈리 청은 "스노우보더, 오륜기 등을 따로 끊어서 촬영한 것이 아니라 한 번에 연결해서 촬영했다"며 "다만 최대한 다양한 영상을 확보하기 위해서 여러 차례 찍었다"고 말했다.

라이브가 아닌 사전 녹화 방식으로 진행한 이유에 대해서는 "1200대 드론이 동시 비행하기 위해서는 상공에 많은 공간이 필요하다"며 "그러기에는 공간이 부족했고, 바람으로 인해 라이브로 진행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기네스북 오른 평창 `드론쇼`…"기술적으로 드론 수 한계 없어"
나탈리 청 인텔 드론그룹 드론 라이트쇼 총괄(왼쪽)이 14일 강원도 강릉시 인텔하우스에서 드론 기술을 설명하고 있다.



평창올림픽 드론쇼에 사용된 드론은 슈팅스타 기종이다. 슈팅스타는 라이트 쇼를 위해 특별히 제작된 것으로 무게는 330그램에 불과하다. LED 조명을 내부에 장착한 슈팅스타 드론은 하늘 위를 비행하면서 40억 가지가 넘는 색의 조합을 연출해 낼 수 있다. 최대 항속거리는 1.5km, 최고속도는 GPS 모드 시 10m/s, 라이트쇼 모드 시 3m/s를 지원한다.

드론쇼에 투입되는 모든 드론 항공기들은 전부 단 한 대의 컴퓨터와 단 한 사람의 드론 조종사에 의해 이뤄진다.

나탈리 청은 "1200대의 드론은 모두 사전 프로그래밍돼 있다"며 "파일럿은 드론이 이륙하도록 버튼을 누르고, 드론의 비행 과정에서 외부 비행기가 접근하지 않는지, 기상상황은 어떤지 모니터링 하는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기네스북 오른 평창 `드론쇼`…"기술적으로 드론 수 한계 없어"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 드론쇼에 사용된 '슈퍼스타' 드론. 연합뉴스



드론쇼의 가장 큰 변수인 바람과 기온에 대한 모니터링도 철저하게 진행됐다. 그는 "평창의 낮은 온도에서 배터리를 잘 운영하기 위해 운영 프로세스를 완전히 바꿔야했다"며 "드론 보관실을 마련해 특정 온도까지 높아지도록 하는 등 비행시간을 충분이 유지하도록 고려했다"고 말했다. 이어 "사전에 특정지역의 풍속이나 바람에 대한 정보를 최대한 확보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긴밀하게 모니터링 하면서 당일 쇼 개최여부를 결정한다"고 덧붙였다.

인텔은 이번 드론쇼를 계기로 데이터 수집·분석 서비스를 강화할 계획이다. 나탈리 청은 "인텔은 상업용 드론에 관심이 높으며, 그 중에서도 데이터, 사진 등을 수집·분석해 고객에게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며 "예를 들면 파이프 누수를 탐지하거나, 건설 현장에 사람을 직접 파견해서 확인하지 않더라도 드론으로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인텔의 슈팅스타 드론 300대는 오는 24일까지 평창올림픽 야간 경기시상식의 밤하늘을 수놓으며 세계 각 지에서 온 선수들을 축하할 예정이다.

강릉=김민수기자 mins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