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P 이호연 사장, 14일 투병끝에 별세 ...젝스키스·핑클 만든 제작자

DSP 이호연 사장, 14일 투병끝에 별세 ...젝스키스·핑클 만든 제작자
백승훈 기자   monedie@dt.co.kr |   입력: 2018-02-14 09:12
DSP 이호연 사장, 14일 투병끝에 별세 ...젝스키스·핑클 만든 제작자
故 이호연 DSP 사장 사진

젝스키스와 핑클 등의 유명 아이돌 그룹을 대거 배출한 이호연 DSP 미디어 사장이 별세했다. 향년 64세.

DSP미디어 측은 14일 "이호연 사장이 오늘 새벽 별세했다"며 "유족들이 고인의 빈소를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故 이호연 사장은 지난 2010년 뇌출혈 증상으로 쓰러진 후 투병 생활을 해왔다. 최근 증상이 악화됐으며, 13일 급히 응급실로 이송됐으나 결국 눈을 감았다.

앞서 이호연 사장은 다양한 스타들을 배출하며 가요 제작자로 이름을 알렸다. 그는 젝스키스, 핑클, 클릭비, SS501, 카라, 레인보우, 에이프릴 등을 배출했다.

또한 이호연 사장은 2009년 제24회 골든디스크 시상식 제작자상을 받았고 2011년에는 한국연예제작자협회 한국콘텐츠진흥원장 공로상을 수상했다. 2015년에는 대중문화예술상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당시 몸이 불편했던 고인을 대신해 걸그룹 카라의 멤버 박규리와 한승연이 대리 수상했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