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광역단체장 초점… 지방선거 `배수의 진`

여야, 광역단체장 초점… 지방선거 `배수의 진`
이호승 기자   yos547@dt.co.kr |   입력: 2018-02-13 15:30
민주당, 경기·인천 등 10곳 이상
한국당은 최소 6곳서 승리 기대
국회의원 재보선도 미니 총선급
여야, 광역단체장 초점… 지방선거 `배수의 진`
6.13 지방선거 예비후보자 등록이 시작된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 선관위에서 직원들이 예비후보자 등록 신청자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정치권이 6·13 지방선거 광역단체장·교육감 선거 예비후보자 등록 시작일인 13일을 기점으로 120일 간의 선거전에 돌입한다.

이번 지방선거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치러지는 전국 단위 선거다. 선거 결과에 따라 문재인 정부가 안정적인 국정 운영 동력을 확보할지, 9년 만에 야당이 된 자유한국당이 재기의 발판을 마련할지가 결정된다. 또 2년 뒤 치러질 21대 총선에 앞서 표심의 변화를 확인한다는 점에서 지방선거 이상의 의미를 지닌다.

◇17곳 광역단체장 선거가 핵심=여야 모두 '수성'은 필수 조건이다. 현재 서울·광주·세종·강원·충북·충남·전북 7곳 광역단체장은 더불어민주당 소속이고 부산·인천·대구·울산·경기·경북 6곳 광역단체장은 한국당 소속이다. 민주당은 대행체제로 운영 중인 대전·전남까지 포함해 최소 9곳에서 승리하고 여기에 더해 경기·인천 두 곳, 부산·울산·경남 중 최소 1곳을 챙겨 압승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한국당에 열세였던 PK(부산·경남) 지역의 경우 문재인 대통령의 연고인 데다 33석의 국회의원 의석 중 8석을 보유하고 있어(부산 5명, 경남 3명) 광역단체장 배출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당은 최소 6곳 승리를 장담하고 있지만 민주당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정당지지율이 회복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는 데다 선거 흥행 카드로 활용할 수 있는 '인물'이 부족하다. 특히 지난 대선의 참패에 이어 이번 지방선거에서까지 패배할 경우 당 지지율 회복은 물론 보수층 재결집, 2년 뒤 21대 총선 승리도 기대하기 어려워진다.

출범 넉 달 만에 전국단위 선거를 치러야 하는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은 이번 지방선거에 명운을 걸 수밖에 없다. '롱런'을 위해선 반드시 1~2곳에서 승리를 거머줘야 한다.

◇ '미니총선'이 된 재·보선=6·13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재·보궐 선거도 지방선거만큼이나 치열할 전망이다. 13일 현재 재·보선이 확정된 지역구는 7곳이다. 하지만 일부 국회의원에 대한 재판이 진행 중이고, 광역단체장 출마로 현역 의원 일부가 사퇴할 경우 재보선 지역은 10곳 이상이 될 가능성이 높다.

지금까지 재·보선이 확정된 지역은 서울 노원병, 송파을, 부산 해운대을, 울산 북, 전남 영암·무산·신안, 광주 서갑, 충남 천안갑이다. 이들 재보선 지역은 의원직 사퇴나 선거법 위반으로 당선 무효형 등이 선고된 곳으로, 모두 야당의 지역구였다는 공통점과 함께 서울과 영·호남, 충청 등 전국에 고루 분포해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이번 재보선은 민주당이 원내 제1당을 유지하느냐, 한국당이 원내 제1당 지위와 국회의장 직을 확보하느냐를 가르는 선거가 될 공산이 커 두 정당의 '혈전'이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호승·김미경기자 yos54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