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무리한 운동, ‘반월상연골판 파열’ 조심해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겨울철 무리한 운동, ‘반월상연골판 파열’ 조심해야
무릎 퇴행성관절염은 고령층에게서 자주 발생하는 질환으로 65세 이상 노인의 약 70∼80%가 앓고 있다. 고령화에 따라 무릎 관절 내 연골이 손상되면서 무릎 위아래 뼈가 맞닿아 통증을 일으키는 것이다.

하지만 겨울철 추운 날씨에는 무리한 운동이 부상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 축구, 농구, 등산 등 스포츠 활동을 한 이후 무릎에 통증이 나타나도 일부 젊은 층은 아직 젊기 때문에 무릎 건강을 맹신하게 된다. 무릎 통증을 일으키는 원인은 단순히 퇴행성관절염만 있는 것이 아니다. 반월상연골판 파열이 대표적인데 운동 중 발생할 수 있는 무릎 부상의 대표적인 질환으로 격한 스포츠 활동이 많은 젊은 층에게 많이 나타나는 증상이다.

반월상연골판이란 명칭은 생긴 모양이 C자 모양의 초승달을 닮아 유래한 이름이다. 허벅지뼈(대퇴골)와 종아리뼈(경골)사이에 위치해 관절로 가해지는 충격을 분산시켜 준다. 스포츠 활동 중 비틀리면서 갑작스런 충격이 가해져 손상되는 경우가 많다. 손상된 반월상연골판을 그대로 방치하면 파열 범위가 넓어질 수 있고 그 상태가 진행되면 위, 아래 위치한 뼈나 관절연골까지 손상을 줄 수 있다.

전문의는 "무릎에 부상을 입었다면 신속하게 병원치료를 받아야 한다. 연골판은 한 번 손상되면 스스로 재생되지 않기 때문에 조기 치료를 통해 상태가 악화되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반월상연골판 파열 치료에 효과적인 치료방법은 관절 내시경 수술이다. 관절 내시경 수술은 손상된 관절부위에 가느다란 내시경을 삽입해 손상부위를 직접 진단하며 동시에 치료까지 가능한 첨단 수술법이다. 손상된 부위를 직접 보면서 치료하기 때문에 수술 시 절개를 최소화할 수 있는데 이는 수술 흉터 및 출혈, 수술 후유증, 감염의 위험을 크게 줄여준다.

또한 통증이 적고 상처 또한 눈에 띄지 않아 회복속도 및 일상으로의 복귀가 빠른 치료방법으로 알려졌다.

전문의는 "겨울철은 운동 전에 충분한 스트레칭이 필요하며, 무릎 통증이 느껴지는 경우 치료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정확한 검사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도움말 : 강북연세사랑병원 박영식 병원장)

kyh@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