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러 여객기 수호이슈퍼젯 이란에 첫 비행…"미국 승인 필요없어"

美 압박으로 에어버스·보잉 계약 파기 염두에 둔 듯 

입력: 2018-02-12 20:32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러 여객기 수호이슈퍼젯 이란에 첫 비행…"미국 승인 필요없어"
이란에 도착한 러시아 수호이 슈퍼젯100[아세만항공]

러시아의 신형 민간 여객기 수호이 슈퍼젯100이 1대가 12일(현지시간) 오전 이란 테헤란 메흐라바드 공항에 착륙했다.

이 여객기가 이란에 도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란항공사연합회의 마그수드 아사디 사마니 사무총장은 "수호이 슈퍼젯100의 가격은 2천만∼2천500만 달러(약 217억∼271억원) 정도다"라면서 "(이란에 판매하기 위해) 미국 해외자산통제국(OFAC)의 판매 허가를 받을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란 국영항공사 이란항공은 도널드 트럼프 미 정부가 출범하기 직전인 2016년 12월 프랑스 에어버스(100대), 미국 보잉(80대)과 여객기 임대·판매 계약을 맺었다.

지난해 초 에어버스 새 여객기 3대가 이란에 인도돼 운영되고 있으나, 이란에 적대적인 미 정부의 압박으로 이들 서방 항공기 제작회사와 이란의 계약이 성사될지가 불투명해졌다.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에 따르면 미국 회사가 이란과 거래하려면 OFAC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에어버스는 미국 회사가 아니지만 부품의 30%가 미국산인 탓에 역시 OFAC의 허가가 필요하다.

이런 점을 종합해보면 이날 수호이 슈퍼젯100이 이란으로 비행한 것은 이란이 이들 계약이 취소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러시아 여객기 구매도 고려하는 것으로 보인다.

사마니 사무총장도 "몇몇 이란 항공사가 수호이 슈퍼젯100을 도입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고 말했다. 알렉산드르 노박 러시아 에너지장관도 2016년 11월 "기꺼이 이란에 수호이 슈퍼젯100을 판매하겠다"고 제안했다.

이 여객기는 2011년부터 판매되기 시작했다. 러시아 국영항공사 아예로플로트, 멕시코 인터젯, 아일랜드 시티젯 등이 도입했다.

2012년 5월 수호이가 판촉 차원에서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할림 공항에서 승객 45명을 태우고 시범 비행하다가 추락, 탑승객 전원이 숨지는 사고가 나면서 안전성에 의문이 제기되기도 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