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브라질 황열병 사망자 100명 육박...감염 의심 환자 1200명 넘어

 

백승훈 기자 monedie@dt.co.kr | 입력: 2018-02-08 08:17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브라질 황열병 사망자 100명 육박...감염 의심 환자 1200명 넘어
위 사진은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함이며 해당 기사와 직접적 연관이 없습니다. <질병관리본부 제공>
브라질에서 모기에 의해 전파되는 황열병 피해로 100명에 가까운 환자가 숨졌다. 이 피해는 갈수록 늘고 있다.

7일(현지시간) 브라질 보건부에 따르면 지난해 7월 1일부터 전날까지 보고된 황열병 바이러스 감염환자는 353명이고 이 가운데 98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1주일 전에 발표한 보고서에서는 감염환자 213명, 사망 81명이었다. 1주일 사이에 감염환자는 66%, 사망자는 21% 늘어났다는 의미다.

이 기간에 보고된 황열병 감염 의심 환자는 1286명이었으며, 이 가운데 510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고 423명은 조사 중이라고 보건부는 밝혔다.

지역별로는 상파울루 주와 미나스 제라이스 주, 리우데자네이루 주 등 남동부에서 황열병 피해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상파울루 주에서 보고된 감염환자는 161명, 사망자는 41명이다. 미나스 제라이스 주는 감염환자 157명, 사망자 44명이다. 리우 주는 감염환자 34명, 사망자 12명이다.

모기가 옮기는 황열병에 걸리면 초기에는 발열, 오한, 피로감, 메스꺼움, 구토, 두통, 근육통 등의 증세가 나타난다. 심해지면 고열, 황달, 출혈 등이 진행되고 신속하게 치료받지 않으면 중증 환자의 20∼50%가 사망할 수 있다.

한편, 상파울루 주에서는 황열병 백신 부작용으로 3명이 사망한 것으로 공식 확인됐으며 다른 사망자 6명은 원인을 조사 중이다.

보건 전문가들은 황열병 백신 접종 후 수일간 고열과 두통, 근육통 등의 증세를 보일 수 있으나 부작용 때문에 사망하는 것은 매우 드문 일이라고 말했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