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행성무릎관절염, 치료로 호전 어렵다면 무릎인공관절수술 고려해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퇴행성무릎관절염, 치료로 호전 어렵다면 무릎인공관절수술 고려해야
고령화 사회에 접어든 한국의 노인들은 퇴행성 질환에 대한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 그 중에서도 무릎 퇴행성관절염은 고령층이 특히 조심해야 할 질환으로 꼽힌다. 제대로 걸어 다닐 수 없을 뿐 아니라 극심한 통증을 야기하기 때문이다. 활기찬 노년을 보내려면 '자유로운 움직임'이 필수지만, 퇴행성 무릎관절염은 이를 방해한다. 퇴행성관절염은 노화로 관절을 이루는 연골이 퇴화해 닳거나 떨어져 나가며 기능을 잃는 질환이다.

퇴행성 무릎관절염의 경우 서 있거나 걸을 때 통증이 심하고, 무릎을 움직일 때 소리가 나며, 계단 오르내리기가 부담스러워지는 등 일상생활에 제한을 겪는다. 무릎은 움직임이 많은 부위로 비교적 노화가 빠르게 찾아와 관절염이 쉽게 나타난다. 특히 겨울철에는 환자가 더욱 증가한다. 관절은 외부환경 및 기온에 민감해 기온이 뚝 떨어지면 근육·혈관 수축이 심해진다.

관절은 사람마다 크기와 모양이 다른 만큼 노화 정도도 차이가 있기 때문에, 개인별 관절 상태를 꼼꼼히 따져 치료 계획을 세우는 것이 좋다. 특히 무조건 수술적인 치료보다는 최대한 기존의 관절을 유지하고 회복시킬 수 있는 비수술적 접근이 필요하다.

그러나 비수술적 치료로도 호전을 보이지 못하면 수술적 치료가 유일한 대안일 수 있다. 수술적 치료방법으로 관절경적 봉합을 위한 관절 내시경이나 새로운 인공관절을 대체하는 인공관절수술이 있다.

인공관절수술은 손상된 무릎, 어깨, 족부 등의 관절 부위에 닳아 없어진 연골을 대신하여 인체에 무해한 코발트크롬, 티타늄합금 등의 금속이나 세라믹으로 만들어진 인공관절을 치환하는 방법으로 관절의 통증을 없애주고, 운동 범위를 확보해 주는 방법이다.

수술하고자 하는 관절 부위 및 원리에 따라 고굴곡 인공관절, 여성형 인공관절, 부분인공관절치환술, 맞춤형 인공관절수술 등 다양한 방법이 존재한다.

특히 최근에는 의학기술의 발전에 따라 관절에 대한 증명 가능한 데이터 제공하고 임플란트의 위치 및 연부 조직의 균형을 잡는 데 도움을 주는 바이오센서를 이용한 3세대 맞춤형 인공관절 수술도 활발히 시행되고 있다. 이 방법은 짧은 수술 시간 안에 오차 없는 정확한 수술이 가능하고, 절개부위 감소에 따른 부작용 및 합병증도 예방할 수 있어 보다 진보한 맞춤형 인공관절수술로 관심을 얻고 있다.

관련의는 "인공관절수술이 필요한 상태임에도 수술 시기를 놓치는 것은 이미 운동의 기능을 상실한 관절뿐만 아니라 연결된 신체에도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 때문에 전문성을 확보하고 있는 병원과 의료진을 통해 정밀한 검진을 바탕으로 적절한 수술시기와 체계적인 수술 계획을 고려해 보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도움말 : 강북연세사랑병원 김용찬 병원장)

kyh@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