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 `영어삼매경`… 10명중 3명 `영어면접 준비`

잡코리아, 구직자 1539명 현황조사
대기업 준비생 중기보다 2배 많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정예린 기자] 올해 취업을 준비하는 구직자 10명 중 3명 이상이 영어면접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올해 취업을 준비하고 있는 구직자 1539명을 대상으로 '영어면접 준비'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참여한 구직자 중 33.9%가 현재 영어면접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입사 목표 기업별로 보면, 대기업 취업을 준비하고 있는 구직자의 경우 절반 이상인 52%가 영어면접을 준비하고 있다고 답해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는 외국계 기업 51.5%, 공기업 39.9%, 중소기업 23.9% 순으로 대기업 입사지원자들이 중소기업 입사지원에 비해 영어 면접을 준비하는 경우가 2배 가까이 많았다.

전공계열별로는 인문계열에 속한 구직자 중 48.5%가 영어면접을 준비하고 있다고 답해 가장 많았다. 이어 경상계열 45.1%, 법학행정계열 37%, 사회과학계열 32.6%, 이공학계열 31.3%, 예체능계열 18.4% 순이었다.

영어면접을 준비하고 있는 구직자들이 가장 많이 준비하고 있는 유형은 영어말하기 위주의 시험이 48%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는 △온라인 영어강의 수강 33% △영어면접 스터디 32.6% △영어면접 관련 서적 독학 19.2% △영어면접 관련 학원(오프라인) 수강 18.4% △해외 어학연수 9.8% 순이었다. 영어면접을 준비한 기간은 3개월 정도가 34.7%로 가장 많았다.

올해 채용 시장에서 영어면접의 중요성에 대해 질문한 결과 10명 중 8명 이상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체로 중요하다고 응답한 구직자가 43.9%로 가장 높았으며,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구직자도 29%나 됐다. 반면 중요하지 않다고 답변한 구직자는 5.7%에 불과했다.

한편, 영어면접의 중요성이 커짐에 따라 구직자들의 영어면접에 대한 부담감 역시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0.7%의 구직자들이 영어면접에 대한 부담감이 매우 높다고 응답했으며, 30.8%도 대체로 높다고 답했다. 반면 영어면접에 대한 부담감이 없다는 구직자는 6.1%에 그쳤다.

정예린기자 yesli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