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스케어, 스마트 IoT 통증 치료기기 `에피온` 신제품 출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웰스케어, 스마트 IoT 통증 치료기기 `에피온` 신제품 출시
헬스케어 기업 웰스케어에서 산학연협력 기술개발사업을 통해 아주대학교와 공동 개발한 스마트 IoT 의료기기 '에피온(EPIONE)' 시리즈를 새롭게 출시했다.

저출력 레이저(Low Level Laser) 패치와 이와 연계된 한방 치료 콘텐츠 스마트폰App으로 이루어져 있는 스마트 IoT 통증 치료기기 '에피온'은 사용자가 레이저 패치와 스마트폰App을 사용하여 한방과 양방이 결합된 통증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병원진료를 받을 시간이 없는 바쁜 현대인들도 장소와 시간에 구애 받지 않고 간편하게 통증 치료가 가능하다는 것이 장점이며, 통증 부위에 착용하는 간단한 과정만으로도 일상에서 쉽게 통증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고안되어, 생활에 더욱 편리함을 가져다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웰스케어 이성원 대표는 "현대인들은 장시간 업무에 따른 자세교정의 문제로 인해 통증이나 각종 질환에 노출될 위험성이 큰데도 불구하고 일상 생활 속에서 간편하게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의료기기가 마땅히 없었던 것이 현실이다"며, "에피온은 직장과 육아를 병행하는 30, 40대 여성들이 많이 겪게 되는 손목과 목, 허리 통증을 보다 쉽고 편리하게 케어할 수 있도록 돕는다"는 점을 강조했다.

한편 웰스케어는 2016년 설립된 1인창조기업 헬스케어 분야 스타트업 기업으로, 2017년 기술보증보험에서 주최한 기보벤처캠프에서 8:1의 높은 경쟁률을 뚫고 선정된 바 있다. 최근에는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 수료 과정에서 최종 데모데이 IR 피칭팀에 선정되어, 투자와 보증을 비롯한 금융서비스와 컨설팅, 멘토링, 벤처인증, R&D 지원 등의 비금융 서비스를 제공받는데 성공했다.

cs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