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증 줄인 ‘양방향 척추 내시경’, 허리디스크 치료에 효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통증 줄인 ‘양방향 척추 내시경’, 허리디스크 치료에 효과
서울시 강북구에 사는 강 모씨(44세)는 생업을 위해 택시 운전을 한다. 장시간 운전으로 인해 허리에 통증이 찾아왔고, 파스 및 찜질 등 다양한 방법으로 증상이 나아지기를 기대했지만 통증은 더욱 심해졌다. 사태의 심각성을 깨달은 강씨는 병원에 내원해 검진 결과 '허리디스크' 진단을 받았다.

허리디스크는 척추 질환 중 가장 많이 흔하게 발생하는 질환으로 척추 뼈 사이의 디스크가 돌출되거나 파열 되어 지나가는 신경을 압박하여 통증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발생 원인으로는 퇴행성 변화나 장시간 잘못된 자세, 외부로의 충격 등이 있으며, 과도한 체중이나 무리한 육체노동이 원인이 될 수도 있다.

증상은 허리의 통증과 저림 증상이 대표적이며, 허리 통증으로 시작해 증상이 악화될수록 아래로 뻗게 된다. 허리, 엉치, 발, 발가락까지 증상이 나타나며 심한 경우 감각 이상이 올 수 있다. 그렇기에 허리에 통증이 있다면 조기에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초기에는 보존적인 치료를 통해 증상의 호전을 기대할 수 있지만 치료를 통해서도 통증 개선이 이루어지지 않는 경우 경험이 풍부한 전문의와 상담 후 환자의 상태에 맞는 수술을 진행하는 것이 현명하다.

척추관협착증, 디스크 등의 요통 치료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점은 신경을 누르는 원인을 근본적으로 해결하면서도 정상 조직의 손상을 최소화하는 것이다. 이 같은 근원적 치료법이자 고령의 환자나 고혈압, 당뇨가 있는 환자들도 안전하게 할 수 있는 수술로 양방향 척추 내시경술(UBE:Unilateral Biportal Endoscopy)이 꼽힌다.

허리디스크의 최신 기술로 꼽히는 양방향 척추내시경은 추간판 탈출증, 허리디스크의 중증환자 또는 만성 질환자에게 적용되는 내시경 수술이다. 허리디스크로 인한 재수술이나 고혈압, 당뇨 등의 만성질환자에게도 안전한 수술로, 시술 시간이 짧고 일상생활이 바로 가능한 치료법으로 알려져 있다.

전문의는 "최신 기술력으로 수술 집도의가 병변을 직접 살펴보며 치료할 수 있어 보다 섬세한 치료가 가능하고, 미처 생각지 못했던 추가적인 문제에 대해서도 치료를 한 번에 할 수 있으며, 국소 마취로 진행되니 마취에 대한 부담도 적고 흉터 걱정 또한 없어 여성 환자에게도 만족도가 큰 편이다"라고 설명했다.

수술 후 허리디스크의 재발을 막기 위해서는 환자의 상태를 고려한 주치의의 운동 처방대로 재활을 적극적으로 시행, 기존에 자세가 안 좋았다면 교정과 운동, 도수치료를 병행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좋다.

(도움말 : 강북연세사랑병원 곽윤호 원장)

cs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