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공기업 ‘고용안정’대기업 ‘연봉’때문에… 중기의 매력은?

공기업 선호 33.2% '고용안정성' 꼽아
대기업 희망 23.4%는 '연봉수준' 응답 

정예린 기자 yeslin@dt.co.kr | 입력: 2018-01-14 18:00
[2018년 01월 15일자 15면 기사]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취업준비생들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한 결과 취업준비생들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조건에 따라 희망하는 기업도 달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잡코리아의 조사 결과, 다양한 유형의 기업들 중 공기업을 선호하는 취업준비생들은 33.2%가 가장 중요한 조건으로 '고용안정성'을 꼽았다. 반면 대기업을 희망하는 취업준비생들은 23.4%가 '연봉수준'을 가장 중요하게 여긴다고 답했다. 중소기업에 취업하겠다고 한 응답자들은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조건이 22.8%의 응답률을 보인 '성장 가능성이'었다.

또한 잡코리아는 올 상반기 취업준비생들의 지원의사가 가장 높은 기업은 70.1%를 기록한 중소기업이었으며 뒤를 이어 공기업이 54.8%, 대기업이 52.6%를 차지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위 기업들 중 지원한 기업에 모두 합격할 경우 가장 높은 선호율을 보인 것은 공기업이었다. 공기업은 40.2%의 높은 응답률을 보이며 29%로 2위를 차지한 대기업보다도 10%포인트 이상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중소기업은 17.5%를 기록해 낮은 답변율을 보였다. 이에 잡코리아는 '중소기업에 지원할 의사가 있다'는 응답이 70%에 달했던 것에 비해 동시 합격했을 때 중소기업을 최종 선택하는 취업준비생은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잡코리아가 연봉수준과 워크앤라이프밸런스, 직무 등 세 가지 조건과 취업 여부의 관계성에 대해 조사한 결과 세 조건 중 '기대에 미치지 못하더라도 수용하고 입사한다'는 응답이 가장 높았던 조건은 '연봉 수준'이었다. 연봉 수준이 기대에 미치지 못하더라도 수용하겠다는 응답은 33.7%로, '희망 직무(26.2%)', '워크앤라이프밸런스(18.0%)'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반면 '제시된 조건이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면 입사를 포기하겠다'는 응답이 가장 높았던 조건은 '희망 직무'였다. 조사에 참여한 응답자 중 22%는 '합격한 기업에서 담당할 직무가 희망 직무와 다르다면 입사를 포기할 것'이라 밝혀 본인의 적성에 맞는 직무를 중요시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예린기자 yesli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