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구자균 LS산전 회장 "룰 메이커로 회사 미래 이끌어달라"

과장 진급자 가족 초청 행사
"기존 관습 · 관행서 탈피해야
새로운 차원 목표 달성 가능" 

김은 기자 silverkim@dt.co.kr | 입력: 2018-01-14 12:22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구자균 LS산전 회장 "룰 메이커로 회사 미래 이끌어달라"
구자균 LS산전 회장이 지난 12일 인터컨티넨탈 서울 삼성동 코엑스 호텔에서 열린 LS산전 과장 승진 축하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LS산전 제공

[디지털타임스 김은 기자] 구자균 LS산전 회장이 과장 진급자와 가족을 함께 초청해 승진 축하행사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구 회장은 "룰 테이커(Rule Taker)에 그치지 말고, '룰 메이커'(Rule Maker)로 거듭나 미래를 주도해달라"고 말했다.

지난 12일 LS산전은 서울 삼성동 인터콘티넨탈 서울 코엑스호텔에서 올해 신임 과장과 배우자 가족 등 170여 명을 초청해 승진을 함께 축하하는 '스마트 워킹, 해피 라이프' 행사를 열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2011년 구자균 회장 제안으로 시작해 올해로 8회를 맞은 이 행사에는 안양 본사와 연구소를 비롯해 청주, 천안, 부산 등 전 사업장 과장 승진자는 물론 CEO인 구 회장, 박용상 사업총괄 부사장, 남기원 관리총괄 부사장 등 주요 임원 역시 부부 동반으로 참석했다. 특히 올해 행사는 각 사업부문장 내외와 함께 승진 대상자 소속 팀장도 전원 참석해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됐다.

구 회장은 "과장을 의미하는 영어 '매니저'는 고삐를 쥐고 몸집이 큰 말을 자유자재로 다스린다는 뜻으로, 라틴어로 손을 뜻하는 'Mano'에서 말을 다룬다는 매니저가 나온 것"이라며 "과장은 스스로 업무의 고삐를 쥐고 관리와 동시에 책임을 지는 매우 중요한 사람이기 때문에 회사도 특별히 지원하고 관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사업의 최전선에 있는 과장들이 '룰 테이커'를 넘어 '룰 메이커'로 활약해줄 것을 주문했다.

구 회장은 "기존 관습, 관행에서 탈피해야 새로운 차원의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것"이라며 "정해진 틀 속에서 이를 준수하는 '룰 테이커'에 그치지 말고 때로는 격렬히 프레임을 거부하는 룰 브레이커가 돼야 하고, 더 나아가 새로운 발상으로 변화한 환경에 맞게 조건과 룰을 바꿔나가는 '룰 메이커'가 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룰을 깨트리고, 룰을 만들어가는 사람이 바로 룰 메이커이며 이들이 회사를, 시장의 판도를 바꾸는 크리에이터"라며 "올해 승진한 여러분이 파괴적 혁신자로서 회사의 미래를 이끌어달라"고 했다.

김은기자 silver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