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토확장하는 아마존 AI비서 `알렉사`... 연동기능수가 무려

영토확장하는 아마존 AI비서 `알렉사`... 연동기능수가 무려
    입력: 2018-01-13 10:39
AI 스피커 시장은 70% 장악…"구글·애플, 플랫폼 주도권 내줄 수도"
인공지능(AI) 비서 시장에서 아마존의 독주가 이어지고 있다.

아마존의 AI 비서 알렉사는 최근 연동 기능이 2만5천개를 넘어서며 급속도로 영역을 확장 중이다.

구글과 애플 등 후발주자들의 추격이 이어지고 있지만, 아마존의 기세는 당분간 꺾이지 않을 전망이다.

13일 KT경제경영연구소와 기술전문매체 보이스봇에 따르면 지난 8일 기준 아마존 알렉사의 스킬(skill) 건수는 2만5천784건을 기록했다. 9월보다 5천건 이상 증가한 수치다.

스킬은 AI 플랫폼이 제공하는 음성인식 기반의 응용 기능으로, 쇼핑·스마트홈 제어·정보 확인·미디어 콘텐츠 등을 포함한다.

알렉사의 스킬은 경쟁사와 비교하면 압도적인 수준이다. 작년 7월 기준으로 알렉사의 스킬은 1만5천69개였지만, 구글 어시스턴트는 378개, 마이크로소프트 코타나는 65개에 불과했다.

아마존은 AI 스피커 시장도 장악했다. 아마존은 2014년 최초의 AI 스피커 '에코'를 출시한 후 시장을 주도해왔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작년 3분기 세계에서 출시된 AI 스피커 740만대 가운데 500만대(66.9%)에 알렉사가 탑재됐다. 2위 구글(190만대, 25.3%)의 3배에 육박하는 수치다.

자사 제품이나 서비스에 알렉사를 적용하겠다고 밝힌 기업은 지난해 700곳을 넘었다.

영토확장하는 아마존 AI비서 `알렉사`... 연동기능수가 무려
아마존의 AI 스피커 '에코'

[아마존 웹사이트 캡처]

아마존이 지난달 기업용 알렉사를 공개한 데 이어 이달 초 기존 알렉사에 주방 가전과 모바일 단말 제어 기능을 추가하는 개발도구를 선보이면서 알렉사를 지원하는 단말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KT경제경영연구소는 최근 '2018 모바일 트렌드' 보고서에서 "지원 단말 수의 확대는 스마트폰을 통한 AI 비서 이용자보다 알렉사 이용자가 더 많아질 수 있다는 의미"라며 "AI 퍼스트 시대의 주도권을 아마존이 가져간다면 구글이 상당히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애플과 삼성전자[005930]도 알렉사에 스마트홈 시장을 내어줄 수도 있어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기술 발전 속도를 고려하면 알렉사를 따라잡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후발 주자가 알렉사를 뛰어넘기 위해서는 사용자의 감정을 이해하고, 자동으로 단말을 제어해주는 능동형 AI로 발전시켜야 하는데 과거 정보검색 위주의 AI 비서 1.0에서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는 2.0 버전까지 7년 정도가 걸린 점을 고려하면 능동형 AI 비서로 발전하는 데는 더 많은 시간이 걸릴 수 있다는 설명이다.

KT경제경영연구소는 "AI 비서에 컴퓨터 비전 기술이 통합되면 AI 비서가 곧 운영체제이자 로봇 자체가 되고, 스마트폰인 시대가 도래할 수 있다"며 "이런 시대가 되면 구글과 애플이 플랫폼 주도권을 아마존에 내줘야 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