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문체부, `2018 신년음악회` 개최..."평창올림픽 성공 개최 기원"

 

김수연 기자 newsnews@dt.co.kr | 입력: 2018-01-08 17:14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디지털타임스 김수연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오는 9일 서울 서초동 예술의전당 음악당 콘서트홀에서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응원하고 화합과 나눔을 기원하는 '2018 신년음악회'를 연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신년음악회에는 지휘자 성시연과 KBS교향악단이 함께하고, 바이올리니스트 김봄소리와 피아니스트 선우예권이 협연한다.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 자원봉사자, 장애인예술인, 체육인, 고 윤이상 선생의 유족, 젊은예술가상 수상자들, 한부모 가정 등 2000여명이 초청을 받아 음악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신년음악회 1부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의 성공을 위하여'를 주제로 진행한다. 성시연의 지휘로 KBS교향악단이 작곡가 김택수의 '평창 아라리 변주곡'을 초연하는 것으로 무대를 연다.

이어 생상스 교향곡 '죽음의 무도'와 요한 슈트라우스 2세의 왈츠곡 '아름답고 푸른 도나우강'을 연주한다. '죽음의 무도'는 김연아 선수가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할 때 쇼트프로그램 곡으로 사용하면서 널리 알려진 곡이기도 하다.

1부 마지막은 에반젤리 장애인청소년합창단이 가톨릭평화방송 소년소녀합창단, 안산지역 다문화 청소년오케스트라 '안녕?!오케스트라'와 함께 가요 '마법의 성', '거위의 꿈'을 합창하는 것으로 마무리할 예정이다.

'새로운 시작, 화합과 나눔'을 주제로 꾸며지는 2부에서는 김봄소리가 사라사테의 바이올린 협주곡 '치고이너바이젠'을 연주한다. 이어 지난해 미국 반 클라이번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로 우승한 선우예권이 라흐마니노프의 '피아노 협주곡 제3번 제3악장'을 선보인다.

끝으로 KBS교향악단이 베토벤의 '교향곡 5번 운명 제4악장'을 연주한다.

이날 공연은 KBS 1TV '열린음악회'를 통해 오는 14일 오후 5시 40분부터 80분간 전국에 방송될 예정이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