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10대 그룹 신년사 최다 키워드는 `가치·고객·혁신`

 

박정일 기자 comja77@dt.co.kr | 입력: 2018-01-03 10:52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국내 10대 그룹의 신년사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키워드가 '가치'와 '고객', '혁신'인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초점을 맞추며 '성장', '변화', '경쟁' 등을 강조했던 것과는 달리, 올해는 4차 산업혁명 화두가 부각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3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올해 10대 그룹 신년사의 키워드 빈도를 분석한 결과, '사업'이 32회로 가장 많았으며, 가치와 고객, 혁신이 각각 26회로 그 뒤를 이었다. 이어 변화(22회), 성장(21회), 경쟁(20회), 시장(18회), 미래(17회), 역량(16회) 등도 많이 언급됐다.

'사업'은 지난 2016년 54회, 지난해 51회에 이어 올해도 가장 많이 언급됐으나 빈도는 비교적 큰 폭으로 줄었다. 공동 2위에 오른 가치, 고객, 혁신은 지난 2년간 5위 내에 든 적이 없었으나 미래먹거리 창출의 새로운 동력으로 4차 산업혁명이 재계 핫이슈로 부상하면서 회장들의 입에 많이 오르내렸다.

지난 2016년과 지난해 2년 연속으로 '톱 5'에 포함됐던 변화, 성장, 경영, 경쟁 가운데서는 변화만 유일하게 5위 내에 포함됐고, 순위는 일제히 하락했다.

CEO스코어는 "그동안 기업들이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초점을 맞추면서 구체적 방향을 제시한 키워드가 높은 순위를 차지했지만, 중국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사드) 사태 등의 후폭풍으로 해외 시장에서 주춤하면서 이런 키워드가 올해는 상대적으로 덜 언급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룹별로는 김기남 삼성전자 사장이 초일류, 산업, 조직, 문화 등을 각각 3번씩 언급했고,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강화, 미래, 시장, 확대 등을 각각 5번 입에 올렸다.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구본준 LG그룹 부회장은 각각 '가치', '혁신'이라는 단어를 무려 10번이나 강조했다. 신동빈 롯데 회장도 '가치'를 9번 언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는 지난 2일 기준으로 신년사를 발표하지 않은 현대중공업은 제외했고, 이건희 회장의 와병으로 2015년부터 회장 신년사를 발표하지 않은 삼성그룹은 김기남 삼성전자 사장의 신년사로 대체했다.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10대 그룹 신년사 최다 키워드는 `가치·고객·혁신`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