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믹스, 중국 콰이콴과 텐센트서 웹툰 서비스 개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투믹스, 중국 콰이콴과 텐센트서 웹툰 서비스 개시
국내 대표 웹툰 플랫폼 투믹스가 본격적인 해외진출에 앞서 중국 업체들과 웹툰 공급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투믹스는 6일 중국 웹툰 플랫폼 콰이콴과 포털 텐센트에서 자사 인기 웹툰 연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내년으로 계획된 자체 플랫폼 해외진출에 앞서 현지 유명 업체들에 웹툰을 공급하면서 해외진출의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투믹스 제공

국내 대표 웹툰 플랫폼 투믹스가 본격적인 해외진출에 앞서 중국 업체들과 웹툰 공급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투믹스는 6일 중국 웹툰 플랫폼 콰이콴과 포털 텐센트에서 자사 인기 웹툰 연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내년으로 계획된 자체 플랫폼 해외진출에 앞서 현지 유명 업체들에 웹툰을 공급하면서 해외진출의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투믹스는 콰이콴에서는 '그녀의 시간'(글 이종규, 작화 송래현)과 '달콤 쌉싸름해'(츄츄 작)를 유료 연재한다. 웹툰 전문 플랫폼이기 때문에 탄탄한 스토리를 기반으로 한 로맨스 작품을 공급한다. 선 오픈한 '그녀의 시간'은 유료 연재임에도 1개월도 안 돼 조회 수 약 4000만 회를 돌파하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콰이칸은 지난 7월 기준 가입자 1억 명, 중국 내 모바일 웹툰 시장 점유율 58%, DAU(일평균 방문자) 1000만 명을 돌파한 중국 최대 웹툰플랫폼이다.

포털인 텐센트에서는 '예쁘니까 괜찮아'(연주 작), '소년의 신성'(범고래 작), '순정이 필요해'(구은혜 작)를 연재한다. 저연령층의 접속이 많은 포털인 만큼 1020 세대가 좋아하는 학원 액션, 로맨스 웹툰을 내세웠다. 선 오픈한 '예쁘니까 괜찮아'의 경우 연재 1개월 만에 조회 수 약 1000만 회를 넘어서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조만간 유료 서비스로 전환할 예정이다.

투믹스 김성인 대표는 "연재 시작과 동시에 중국 현지에서 엄청난 조회 수를 기록하며 좋은 성적표를 받았다. 오랜 시간 준비한 해외 진출의 첫 삽을 성공적으로 거둬 기쁘다"며 "투믹스 웹툰이 글로벌 시장에서도 가능성이 있다고 인정받은 셈이다. 앞으로 계획된 해외진출에 청신호가 켜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이규화 선임기자 david@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