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청약 규제로 전용 85㎡ 초과 중형아파트 다시 주목"

피데스개발, 2018∼2019년 7대 주거 트렌드 발표… “나홀로 주거공간 각광” 

입력: 2017-12-06 16:18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청약 규제로 전용 85㎡ 초과 중형아파트 다시 주목"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향후 1, 2년간 주택시장은 정부의 강도 높은 규제 영향으로 한때 외면받던 전용면적 85㎡ 초과 중형이 관심을 끌고, 토지와 오피스 투자가 늘어나는 등 '옵션B' 시장이 인기를 끌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부동산 개발전문회사 피데스개발은 이런 내용을 담은 '2018∼2019년 주거 트렌드'를 6일 발표했다.

피데스개발은 한국갤럽과 공동 조사한 미래주택 소비자 인식 조사와 전문가 세션, 소비자 간담회 등에서 나온 의견을 취합해 격년으로 주거 트렌드를 공개하고 있다.

피데스개발은 앞으로 주택시장은 급격한 정책·환경변화로 인해 수요자들이 주택을 분양·매수할 때 다양한 대안을 찾게 될 것으로 예상했다.

청약가점제 확대 등 청약 규제로 제대로 된 1주택을 보유하자는 움직임이 확산하며 전용 85㎡ 초과 중대형이 다시 주목받고, 다주택자에 대한 금융·과세 강화로 토지나 오피스 등이 틈새 투자처로 떠오를 것이라는 전망이다.

또 욜로(YOLO·현재의 행복을 위해 아낌없이 돈을 쓰는 사람) 생활을 즐기는 나홀로족이 증가하면서 나만의 궁극적인 행복을 위한 주거공간인 '횰로(홀로 + YOLO)' 공간이 인기를 끌고 4차원 산업혁명이 접목된 첨단 주거공간도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경주·포항 대지진 이후 안전한 주거공간에 대한 요구도 높아질 전망이다.

피데스개발 R&D센터 김희정 소장은 "앞으로 주거공간은 정부 정책 변화 등 외부 환경변화에 따라 큰 폭의 변화가 예상된다"며 "이러한 트렌드에 맞춰 주거가치를 높이는 다양한 주거상품이 나와 주택시장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형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피데스개발이 선정한 7대 주거공간 트렌드.



◇ 옵션 B(Option B) : 주거공간에 '옵션B' 전성시대

앞으로 정부의 부동산 시장에 대한 규제 강화로 매매시장에선 여러 주택을 소유하기보다 가치가 높은 '똘똘한 한 채'로 수요가 집중된다. 다주택자들은 제도권 내 임대사업자로 변환되고 임대주택시장이 투명해진다. 신규 분양시장에서는 소형주택이 인기를 끄는 가운데 청약가점제로 당첨이 어려운 사람들 사이에 전용 85㎡ 초과의 중형 틈새 상품의 선호도가 높아진다. 아파트 대체 상품인 주거형 오피스텔(아파텔)은 물론 토지·오피스가 새로운 투자처로 주목받는다. 자녀들이 독립한 시니어부부들은 아파트의 남는 방을 숙박공유업으로 활용한다.

◇ 턴투알(Turn to Residence) : 도심재생 등을 통한 도시공간 교체

대규모 택지공급이 마무리되고 도심 내 남은 빈 땅이나 기능을 잃은 노후시설을 새롭게 교체하는 도시재생 시대에 접어든다. 자투리 땅, 낡은 도심공간들이 용도 전환을 토해 복합생활공간으로 교체되고 기능을 상실한 상업시설·백화점 등이 새로운 초고층 복합공간으로 재탄생한다.

도심의 숨겨진 비효율적 공간들이 창의적 도시재생 기법과 만나 새로운 주거공간으로 변신하는 현상이 본격화된다.

◇ 횰로家(홀로 + YOLO) : 나홀로 공간 각광

나 혼자만의 궁극적 행복 공간을 추구한다. 욜로(YOLO)현상에 혼밥, 혼술, 혼영(혼자 영화보기), 혼행(혼자 여행), 혼캠(혼자 캠핑), 혼놀(혼자 놀기) 등 혼자서 즐기는 나홀로 현상이 합쳐진다. 나만의 궁극적 행복공간인 '횰로(나홀로 욜로) 공간'이 주목받는다. 카페 같은 집, 책방 같은 거실, VR(가상현실) 홈트레이닝, 최첨단 홈오피스, 반려펫 공간 등이 유행한다.

◇ 플랫홈(Platform + Home) : 4차원 산업혁명 접목한 주거공간 확대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요소들이 집 안으로 들어와 인공지능(AI)을 탑재하고 사물인터넷(IoT)을 연계한 '초연결 초지능 플랫 홈'이 된다. 자율근무제와 주 4일제 도입으로 집은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시스템을 갖춘 원격 재택근무 홈오피스로 변신한다.

내년부터는 분양계약도 전자계약시스템이 도입돼, 분양·계약·입주·관리까지 원스톱 서비스 기반이 마련된다.

◇ 올인빌(All in Vill) : 집 주변에서 모두 해결

집 근처 동네에서 모든 것을 해결한다. 집 근처에서 쇼핑하고, 쇼핑하고, 즐길 뿐만 아니라 멀리 교외로 나가지 않고 도심의 고층 주거빌딩이나 스카이브릿지 등에서 여가와 스포츠 등을 즐기는 현상이 확산한다.

◇ 퀀투퀄(Quantity to Quality) : 주거공간 질적 대전환

앞으로 소득 3만 달러 시대를 맞아 주거공간의 질적 대전환이 이뤄진다. 2.3m이던 아파트 천장 높이가 3m로 높아져 공간 활용과 체감 면적이 극대화되는 등 3차원 입체공간 소비가 가능해진다.

일부 아파트에서 제공하던 주차대행·식음료·게스트하우스 서비스 등이 기본이 되고 헬스PT(퍼스널 트레이닝), 반려동물 관리, 첨단 로봇 서비스 등으로 질적 향상을 이룬다.

◇ 그린존(Green Zone) : 안전한 주거공간 요구 커져

화재·사고·도난 등 기본적 안전지대 수요를 넘어 첨단 자동화 기술이이 적용된 '안전지대 시즌II'가 인기를 끈다.

미세먼지·초미세먼지 농도수치를 센서가 자동 측정하여 드나들 때 먼지를 털어내고 세균을 제거해주는 출입시스템, 성능이 업그레이드된 환기 설비가 적용되며 손이 닿지 않는 배관 내부를 닦아주는 미니 청소로봇이 투입된다. 지진, 테러, 전쟁 등의 위협에 대비한 패닉 룸이나 벙커시설 옵션도 확대된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게임 콘퍼런스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