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아스피린, 항암제 효과 촉진"

 

입력: 2017-12-05 09:55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아스피린이 항암제 소라페닙(Sorafenib)의 효과를 상승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호주 퀸즐랜드대학 중개의학연구소(Translational Research Institute)의 헬무트 샤이더 박사는 아스피린을 항암제 소라페닙과 병행 투여하면 라스(RAS: renin angiotensin system) 유전자 돌연변이로 치료가 어려운 폐암, 췌장암, 대장암의 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4일 보도했다.

RAS 유전자는 세포 표면의 수용체에 작용하여 핵으로 신호를 전달하는 세포 성장 신호 전달 유전자로 이 유전자가 변이되면 암세포의 형성과 성장을 촉진하게 된다.

췌장암, 폐암, 대장암, 흑색종(피부암) 세포에 흔히 이 변이유전자가 나타나며 이런 암은 항암제에 저항력이 강해 치료가 어렵고 환자의 생존율이 매우 낮다.

그러나 항암제 소라페닙을 아스피린과 함께 투여하면 소라페닙의 효과를 크게 높일 수 있다고 샤이더 박사는 밝혔다.

시험관 실험에서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으며 쥐 실험에서 확인됐다고 그는 말했다.

소라페닙을 비교적 고용량의 아스피린과 함께 투여하면 2개 분자 경로가 활성화되면서 라스 유전자 변이 암세포를 죽인다고 그는 설명했다.

2개 분자 경로의 동시 활성화가 소라페닙을 단독 투여했을 때 나타나는 암세포의 저항을 차단하는 것으로 그는 추측했다.

아스피린의 병행 투여는 암의 진행이 멎는 시간을 연장시키고 재발을 차단할 수 있을 것으로 샤이더 박사는 기대하고 있다.

고용량 아스피린의 부작용을 고려할 필요는 있지만 남아있는 치료 선택이 없는 환자라면 임상적으로 감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샤이더는 말했다.

임상시험은 이미 진행 중인 다른 임상시험에 '편승'(piggy-backing)할 수 있는 만큼 그리 어렵지 않을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암연구학회(American Association for Cancer Research) 학술지 '임상 암 연구'(Clinical Cancer Research) 최신호에 발표됐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