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퀄컴, 브로드컴의 120조원대 인수안 단칼에 거절한 이유

 

김지영 기자 kjy@dt.co.kr | 입력: 2017-11-14 09:17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퀄컴, 브로드컴의 120조원대 인수안 단칼에 거절한 이유
사진=연합뉴스

[디지털타임스 김지영 기자]퀄컴 이사회가 브로드컴이 제시한 1050억달러(120조원) 규모의 인수제안을 거부했다.

13일(현지시간) 퀄컴은 주주들에게 "이번 인수제안은 브로드컴이 무선 칩 제조업체를 저가에 구매하려는 기회주의적 움직임"이라고 비판하면서 브로드컴의 협상을 거부할 것을 권고했다. 퀄컴은 또 이 거래가 성사될 경우 규제 당국의 엄중한 독과점 조사에 직면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폴 제이콥스 퀄컴 회장은 공식 성명에서 "브로드컴이 제시한 인수가는 모바일 테크놀리지 시장에서 퀄컴의 지배력과 향후 성장 가능성을 제대로 평가하지 못했다는 것이 이사회의 만장일치의 신념"이라고 강조했다.

브로드컴은 지난 6일 퀄컴 측에 주당 70달러에 지분 인수를 공식 제안했다. 현금으로 60달러를, 브로드컴 주식으로 10달러를 각각 지급하는 조건이다. 지난 2일 퀄컴 종가에 28%의 프리미엄을 얹은 수준이다. 전체 인수 금액은 1030억달러로, 추가로 250억달러의 부채를 승계하는 조건이다. 부채까지 포함하면 총 인수합병(M&A) 규모는 1300억달러(약 145조원)에 달한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보도한 바 있다.

브로드컴은 인텔·삼성전자·퀄컴에 이은 4위의 반도체업체다. 특히 특정용도 반도체의 시장 점유율은 50%에 달한다. 애플의 아이폰 등에 독점적으로 칩을 공급하는 퀄컴은 올해 들어 애플과 특허료 분쟁으로 소송을 벌이는 등 혼란을 겪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퀄컴의 인수제안 거부는 브로드컴에 인수 가격을 높이라는 압력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브로드컴은 인수제안 거부에도 불구하고 인수 작업을 계속 진행한다는 방침"이라고 전했다. 브로드컴은 퀄컴 대주주들에게 직접 인수합병을 호소하는 전략을 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호크 탄 브로드컴 CEO는 퀄컴 이사회의 합병 반대 결정 직후 성명에서 "우리는 주요 고객으로부터 이 합병에 대한 긍정적 피드백을 얻었다"면서 "우리의 인수안은 퀄컴 주주들에게 제공되는 가장 매력적이고 가치 있는 제안이라고 믿고 있으며 그들의 반응에 고무돼 있다"고 반박했다.

김지영기자 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