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네이버 "뉴스 서비스 개선 `공론화` 방식 도입"

사용자·학계·언론 등 의견 수렴 

김수연 기자 newsnews@dt.co.kr | 입력: 2017-11-07 21:46
[2017년 11월 08일자 4면 기사]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네이버 "뉴스 서비스 개선 `공론화` 방식 도입"

[디지털타임스 김수연 기자] 네이버가 공정성·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해 뉴스 서비스를 개선하는 과정에 외부 전문가들을 참여시키는 '공론화' 방식을 도입하기로 했다. 지난달 국정감사에서 '제3 자를 통한 뉴스 서비스 감시 시스템을 도입도 검토하겠다'고 했던 이해진 전 네이버 이사회 의장의 발언을 완전히 이행한 것은 아니지만, 그 첫 단추를 꿰는 모습을 보인 것으로 평가된다.

7일 한성숙 네이버 대표(사진)는 회사 공식 블로그인 네이버 다이어리에 '네이버 뉴스 개선을 투명하게 진행하기 위해 외부 의견을 적극 수렴하겠습니다'는 제목으로 이 같은 계획을 발표했다. 한 대표는 "이번 국감에서도 확인할 수 있었듯이 기사배열을 둘러싼 걱정과 우려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에는 부족함이 많았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지난 7월 언론사 관계자 대상의 '미디어 커넥트데이'를 통해 내부에서 사람이 기사를 배열하는 영역을 줄이고, 전문가의 시각, 사용자의 피드백, 알고리듬 도입을 주 방향으로 하는 개편 계획을 말씀드린 바 있다"며 "앞으로 이런 개선 과정이 네이버 내부의 논의에 그치지 않고, 논의 과정에 사용자, 학계, 언론계, 시민단체, 정당 등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근본적인 뉴스 서비스의 개선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토론회, 세미나 등의 공론화 과정을 통해, 뉴스 서비스와 관련해 논란이나 의심이 있었던 사안들을 사용자·전문가들과 함께 짚어 보고, 건강한 해법을 찾아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공론화를 통해 논의될 사안은 △기사배열 공정성과 중립성 확보 방안 △알고리즘 공개 △뉴스 유통책임제 이행 △기사배열 전문성과 윤리의식 강화 등 이번 국감에서 네이버 뉴스 배열에 대해 나온 지적·제안들이 중심이 될 것으로 보인다.

공론화 방식과 논의 주제에 대해선 조만간 구체화하겠다는 계획이다. 한 대표는 "이번에 주신 말씀을 무겁게 생각하고 더 많이 경청하며 개선을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가 이번 뉴스 서비스 개선 계획을 밝히기에 앞서 지난달 30일 이해진 전 의장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방위 국감 증인으로 출석해 "포털의 자의적인 뉴스 재배치를 막기 위해 학계, 언론계, 정계 전문가로 이뤄진 뉴미디어편집위원회를 설립하고, 이를 통해 포털의 자의적 뉴스 편집 사례가 적발되면 고소·고발은 물론 책임자 가중처벌까지 할 수 있도록 하는 게 어떻겠냐"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제안에 "그 제안을 받아서 자세히 검토하겠다"고 답한 바 있다.

김수연기자 newsnew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