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T 공공서비스 촉진사업, 4차 산업혁명 기술에 `초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등이 ICT·SW 기술로 공공서비스를 개발해 국민들이 이용할 수 있게 하는 'ICT 기반 공공서비스 촉진사업'을 내년에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가상·증강현실(VR·AR) 등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에 초점을 맞춰 추진한다.

이 사업은 ICT 신기술 기반 공공서비스를 발굴하고 공공에서 먼저 적용해 관련 산업을 키우기 위해 2013년부터 시작했다. 지난 8월 전국으로 확대 시행된 국토교통부의 부동산 전자계약시스템을 비롯해 법무부의 대화형 생활법률 서비스, 국세청의 스마트폰 세금고지 서비스 등이 대표적인 성공 사례다. 과기정통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은 지난 18일 범부처와 지자체,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내년 사업설명회를 가진 데 이어 10일까지 수요조사를 진행한다.

이후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AI, IoT, 빅데이터 등 지능정보기술을 선정해 개발과 사업화에 나설 예정이다. 또 환경, 농업, 의료, 국방, 교육, 복지 등 ICT 융합과 부처 간 협업과제를 발굴해 공공분야 혁신과 사회현안 해결, 신산업 창출로 이어질 수 있게 한다는 계획이다.

내년에는 12개 프로젝트를 선정해 과제당 약 15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난 2013년 4개 과제로 시작해 2014년 11개, 2015년 13개, 2016년 11개, 올해 16개로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2015년 과제였던 국토부의 부동산거래 전자계약시스템은 지난 8월 전국으로 확대 시행하는 등 대국민 공공서비스로 결실을 보기도 했다. 이 과제는 국토부의 부동산거래관리시스템(RTMS)에 대법원(인터넷등기소), 법무부(확정일자), 행자부(위택스)와 민간 SW 개발업체(한국무역정보통신, 클립소프트), 서초구(시범사업) 등의 참여로 협업과제 성공모델로 자리매김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타 부처와 지자체의 참여의사가 많다"며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SW를 적용해 국민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공공서비스 과제가 많이 나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허우영기자 yenny@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