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램 호황 조기에 끝날수도” 이런 분석 나온 이유

조사업체 D램익스체인지 분석
"삼성, 진입장벽 높이려 증산검토"
공급량 늘면 가격상승 주춤 예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D램 호황 조기에 끝날수도” 이런 분석 나온 이유
삼성전자 발 D램 치킨게임(한쪽이 포기할 때까지 정면으로 경쟁하는 것) 우려가 점점 커지고 있다. 시장의 절반가량을 차지하는 삼성전자가 공급량을 늘리면서 치솟던 D램 가격도 주춤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어서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시장조사업체인 D램익스체인지는 최근 보고서에서 "삼성이 시장 진입 장벽을 높이기 위해 (D램)생산 능력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따라서 D램 공급부족이 예상보다 빨리 끝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D램익스체인지는 최근 2년 간 주요 제조업체들의 생산량 관리와 10나노대 공정 전환에 따른 문제 등으로 인해 D램 공급의 증가가 둔화했다고 설명했다. 그 결과 작년 2분기 말 13달러였던 4GB DDR4 PC용 D램 모듈 평균 가격이 올해 4분기에는 130% 증가한 30.5달러를 기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때문에 삼성전자의 D램 사업 영업이익률은 59%, SK하이닉스와 마이크론은 각각 54%와 44%의 안정적인 영업이익률을 기록 중이라고 D램익스체인지 측은 공개했다. 그러나 SK하이닉스와 마이크론이 넉넉한 현금·자원을 바탕으로 생산능력을 확대할 수 있는 만큼 삼성전자가 주도적인 위치를 지키기 위해 생산능력을 늘릴 수 있다고 분석했다.

D램익스체인지는 또 삼성전자가 아울러 중국 업체들도 내년부터 메모리반도체 개발 단계에 들어갈 예상인 만큼 잠재적인 시장 경쟁자들을 견제할 필요도 있다고 지적했다. 삼성전자가 시장 지배력을 유지하기 위해선 우선 가격이 계속 오르지 않게 막고, 동시에 경쟁사보다 1~2년 앞선 기술 경쟁력을 유지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배경 때문에 삼성전자가 평택 공장 2층의 일부를 18나노 D램 공정으로 하고 상황에 따라 더 확대할 수도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그 결과 삼성전자의 내년 비트그로스(메모리 용량을 기준으로 한 생산량 증가율)가 애초 예상했던 18%가 아닌 23%까지 상승할 수도 있다고 예측했다. 이 때문에 세계 D램의 연간 비트그로스 역시 22.5%에 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D램익스체인지 측은 "SK하이닉스와 마이크론 역시 시장점유율을 유지할 수 있는 역량을 확대할 것으로 본다"며 "3대 공급업체의 활동에 따라 새로운 변수가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최근 3분기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이 같은 시장의 우려에 대해 올해와 내년의 투자계획은 단순한 생산량 증가가 아닌 2~3년을 내다본 장기적 관점의 시설투자라고 답한 바 있다.

박정일기자 comja7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