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분석기술 전문가 양성 `맞손`

삼성SDS - 성균관대 MOU 체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빅데이터 분석기술 전문가 양성 `맞손`
정유성 삼성SDS 대표(왼쪽)와 정규상 성균관대 총장이 데이터사이언스융합학과 공동운영 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삼성SDS 제공
삼성SDS와 성균관대학교가 손잡고 4차 산업혁명시대의 핵심 인재인 빅데이터 분석 전문가 양성에 나선다.

삼성SDS(대표 정유성)는 26일 서울 명륜동 성균관대에서 '빅데이터 분석 기술 활성화와 공동연구를 위한 산학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내년 3월부터 성균관대는 대학원에 정원 60명 규모의 데이터사이언스융합학과를 신설해 빅데이터 전문가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삼성SDS는 인공지능(AI) 기반의 데이터 통합 분석플랫폼 '브라이틱스AI'를 무상 제공한다.

브라이틱스AI는 방대한 양의 정보를 AI로 빠르게 분석하고 이해하기 쉽게 시각화하는 데이터 분석 플랫폼으로, 누구나 쉽게 데이터를 분석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성균관대는 브라이틱스AI를 공식 분석 도구로 활용해 데이터 분석·최적화·시각화 등 실습과 분석 연구에 활용할 계획이다. 교수진이 빅데이터 이론 강의를 맡고, 삼성SDS의 빅데이터 담당 연구원은 겸임교수로 실습과 사례 강의를 해 실무 지식 전수에 앞장서기로 했다. 한국데이터진흥원에 따르면 국내 데이터 직무 종사자 10만여명 중 전문인력은 1.3%인 1300여명에 불과해 삼성SDS와 성균관대의 빅데이터 전문인재 양성은 데이터산업에 큰 힘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정규상 성균관대 총장은 "삼성SDS와 다양한 협력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빅데이터 분석 전문가를 양성하겠다"고 말했다.

정유성 삼성SDS 대표는 "앞으로 학계와 함께 빅데이터 분석 전문 인재 양성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밝혔다.

허우영기자 yenn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