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시스코·구글, 클라우드 사업 강화 위해 `맞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시스코와 구글이 클라우드 사업 강화를 위해 손을 잡았다.

25일(현지시간) CNBC 방송에 따르면 구글은 자사의 대규모 데이터센터, 오픈 소스 소프트웨어(SW) 구축 경험을 시스코의 글로벌 세일즈포스, 고객 지원 및 보안 경험과 시너지 효과를 내기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CNBC 방송은 "시스코의 척 로빈스는 2015년에 CEO로 승진했고, 구글의 클라우드 총책임자인 다이앤 그린도 그해에 영입됐다"며 "2년여가 지난 후 두 사람은 클라우드 기술과 서비스 개발 및 판매에서 아마존에 대항하기 위해 한 팀을 이루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세계 최대 네트워크 장비 판매업체 중 하나인 시스코는 최근 SW와 보안서비스 쪽으로의 경영 체질 전환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실제 시스코는 최근 미국의 소프트웨어 업체인 브로드소프트를 2조원에 인수했다. 브로드소프트는 케이블 및 통신 네트워크에 쓰이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업체로, 클라우드 호스팅이나 인터넷을 통해 서비스를 제공한다.


글로벌 정보기술(IT)업계에서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은 향후 미래 성장 가능성이 가장 큰 사업 분야로 꼽힌다.
올해 글로벌 2분기 시장규모만 13조원에 달한다. 시장점유율 1위는 34%의 AWS(아마존웹서비스)가 지배력을 강화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10%대 점유율로 2위를 차지한 반면 구글은 5%로 4위다.

뉴욕타임스는 "구글의 프로그램 기술, 시스코의 네트워킹과 보안 SW가 결합하면 IT 기업들이 그들 회사의 자체 데이터 센터 내외에서 안전하게 실행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만들고 관리할 수 있는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 분석했다.

임성엽기자 starleaf@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