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부터 코엑스서 `한국전자전`… IoT 신제품 등 총출동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7일부터 코엑스서 `한국전자전`… IoT 신제품 등 총출동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KEA)는 오는 17일부터 20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2017 한국전자전'을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올해로 48회째인 이 행사에는 17개국 500여개 기업이 참가해 900여개의 최신 제품을 전시한다.

우선 자동차 융합 부문에서는 독일 메르세데스-벤츠를 비롯해 국내 최초로 전기트럭을 출시한 파워프라자, 세계 최고 음향전문기업인 미국 DTS의 모기업인 XPERI의 차량 안전 솔루션인 드라이버 모니터링 시스템(DMS) 등이 나올 예정이다. 사물인터넷(IoT) 응용 분야에서는 삼성전자의 IoT 상용 플랫폼인 아틱을 비롯해 다양한 IoT센서 확장기능을 보유한 지이에스의 스마트홈 서비스 등이 나온다.

또 스마트홈 서비스와 연계한 인공지능(AI) 가전제품과 가상현실(VR) 게임과 쇼핑몰도 전시하는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또 세계 20여 개국 70여 개사의 바이어가 참가하는 글로벌 바이어 수출전략 상담회를 비롯해 창업투자사·벤처캐피털 약 10개사가 유망 중소벤처기업을 만나는 일대일 투자유치 상담회도 연다. 행사와 병행해 열리는 콘퍼런스에서는 요헨 쉐퍼스 메르세데스-벤츠 본사 승용부문 구매 및 공급 품질 커뮤니케이션 총괄 등이 키노트 연사로 나와 디지털화와 자율주행차 시대의 변화 등에 대해 설명한다. 이어 열리는 'KES 테크 인사이트 2017'에는 삼성의료원, 롯데월드, 현대자동차 등이 참가해 4차 산업혁명의 비즈니스 사례 등에 대해 주제 발표한다. IoT 이노베이션 챌린지 본선도 함께 열린다.

KEA 관계자는 "어느 해보다 다양한 융합 제품이 대거 등장하는 만큼 전자·IT뿐 아니라 타 업종 간 융합 플랫폼의 장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

문화일보 핫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