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안드로이드 페이` 연내 국내 출시 어려울 듯…카드사와 협상 난항

 

김수연 기자 newsnews@dt.co.kr | 입력: 2017-10-08 10:04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연내 출시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던 구글의 간편결제 서비스 '안드로이드페이'가 국내 진출 논의에 난항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8일 금융 및 정보기술(IT) 업계에 따르면 구글과 국내 신용카드 업체들은 작년 말부터 안드로이드페이 국내 출시 방안을 논의했지만, 투자금 분담 등과 관련해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드로이드페이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 신용카드 계정 등을 연동해 온라인·오프라인 구매를 할 수 있는 서비스다. 한국인 10명 중 8명이 쓰는 안드로이드폰에 기반한 서비스라는 점이 강점이다.

그러나 구글과 신용카드 업계는 안드로이드페이를 인식해 구매를 처리하는 '리더기'(단말기) 보급에 따르는 투자액과 전산 보안 비용 등을 양측이 어떻게 부담할지를 두고 이견을 조율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용카드 업계 한 관계자는 "올해 내로 서비스 출시는 사실상 많이 어려운 상태로, 내년으로 넘어가야 구체적인 스케줄을 얘기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구글코리아는 이에 대해 "안드로이드페이 출시와 관련해 계속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는 사실 외에는 공식적으로 확인할 내용이 없다"고 밝혔다. 구글은 국내 주요 신용카드사 대다수와 안드로이드페이 관련 협상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올해 봄 IT 업계에서는 '계약 체결이 임박했고 이르면 5월께 서비스가 나올 것'이란 관측까지 나왔지만, 구글은 아직 출시 예정일을 밝히지 않고 있다.

현재 국내 간편결제 시장은 '네이버페이' '삼성페이' '카카오페이' '페이코' 등 주요 4개 서비스가 경쟁하고 있다.

이 중 오프라인 간편결제 시장에서의 영향력이 가장 큰 삼성페이는 스마트폰을 NFC가 아닌 구형 마그네틱 카드 단말기에 갖다 대는 방식으로 결제한다. 삼성전자는 자사 스마트폰에서만 이용할 수 있었던 간편결제 서비스를 넘어 안드로이드 모든 기기에서 앱을 내려받아 사용할 수 있는 '삼성페이 미니'도 서비스 중이다.

카카오는 매장에 붙은 점자형 'QR코드'를 스마트폰 카메라로 찍어 구매하는 제도를 조만간 선보일 계획이다. 또 카카오는 카카오페이와 제휴를 맺은 중국 알리페이와 서비스를 연동해 3만여 국내 알리페이 오프라인 가맹점에서 카카오페이도 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네이버페이는 아직 온라인 구매만 할 수 있고 오프라인 결제 수단이 없다. 페이코는 스마트폰 화면에 노출되는 바코드를 결제 수단으로 주로 쓴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안드로이드 페이` 연내 국내 출시 어려울 듯…카드사와 협상 난항
삼성전자의 삼성페이 앱 '삼성페이 미니'<삼성전자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