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미 `세탁기 세이프가드` 차단에 정부ㆍ업계 총력전 나선다

구제조치 공청회 앞두고 산업부·외교부·삼성·LG 관계자 등 회동
ITC 제출 서류 내용 조율 …소비자 선택권·경제기여도 등 강조 

입력: 2017-10-07 12:00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미국 정부가 삼성전자[005930]와 LG전자[066570] 세탁기에 대한 세이프가드(긴급 수입제한조치) 발동을 검토하는 가운데 우리 정부와 업계가 이를 차단하기 위한 총력 대응에 나선다.

최근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보호무역주의 기조로 미뤄 '한국 브랜드 세탁기로 인해 자국 산업이 심각한 피해를 보고 있다'는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의 결정이 세이프가드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판단에서다.

업계 관계자는 7일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오는 11일 산업통상자원부와 외교부, 삼성전자, LG전자 관계자들이 만나 미국의 세이프가드 발동을 막기 위한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대책회의는 ITC의 결정 내용을 평가하는 한편 오는 19일 미국에서 열릴 구제조치 공청회에 앞서 피소업체들이 ITC측에 제출할 서류의 내용을 조율할 필요가 있다는 취지에서 마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ITC는 자국 산업 피해를 인정함에 따라 19일 구제조치 관련 공청회, 21일 구제조치 방법 및 수준에 관한 표결에 이어 오는 12월 4일까지 트럼프 대통령에게 피해 판정과 구제조치 권고 등을 담은 보고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우리 정부와 해당 업체들은 11일 회의에서 제소업체인 미국 월풀의 주장을 반박할 수 있는 논리와 함께 세이프가드가 발동되더라도 업계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삼성전자와 LG전자가 현지 투자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는 점을 집중적으로 강조하면서 사우스캐롤라이나주(州)와 테네시주에서 각각 진행 중인 가전공장 건설을 대표적인 사례로 든다는 방침이다.

업계 관계자는 "이번 사안과 직접적인 관계는 없더라도 미국 경제에 대한 삼성전자와 LG전자의 기여도를 강조함으로써 이해관계자들을 설득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면서 "아울러 실제로 세이프가드가 발동될 경우 결국 미국 소비자의 선택권을 침해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는 점도 역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게임 콘퍼런스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