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닛산 `무자격자 차량검사` 116만대 리콜… 2500억대 추산

 

입력: 2017-10-07 10:42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닛산 `무자격자 차량검사` 116만대 리콜… 2500억대 추산
닛산 EV 신형리프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9월 6일 지바시 마쿠하리멧세에서 공개된 닛산자동차의 전기자동차 리프의 신형 모델.

일본 닛산자동차는 무자격 종업원이 완성차 검사를 해 문제가 된 것과 관련해 38종 차량 116만대를 리콜(무료회수·수리)하겠다고 국토교통성에 신고했다.

7일 닛산자동차에 따르면 대상 차종은 2014년 1월부터 지난 9월 사이에 제조된 노트, 세레나 등 총 38개 차종을 대상으로 한다.

리콜 비용으로는 250억엔(약 2천550억원)으로 추산하고 있다.

당초 닛산측은 리콜 대상 차량이 121만대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추가 조사 결과 상용차 등 일부는 출하 후 정상적인 차량검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돼 리콜 대상에서 제외됐다.

차종별로는 노트가 35만대, 세레나 23만대, 엑스트레일 17만대 등이었다.

이번 리콜은 닛산측이 정부를 대신해 브레이크 안전검사 등을 하면서, 검사 자격증이 없는 사원을 투입해서 문제가 됐다.

일본 도로운수차량법은 안전검사를 자동차 업체에 대행하는 것을 인정하되, 검사 자격증을 갖춘 종업원들만이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닛산은 일본내 6개 전 공장에서 무자격 종업원을 투입해 검사를 한 것이 적발됐다.

닛산측은 해당 차량의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면서도 출하 후 한번도 차량검사를 받지 않은 차량은 재점검이 필요하다고 보고 리콜을 결정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