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동해 가스전 설비 손상…저인망 어선이 건드린 듯

 

박병립 기자 riby@dt.co.kr | 입력: 2017-10-06 23:22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한국석유공사가 동해에 운영하는 가스전의 일부 설비가 파손돼 복구 작업을 추진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6일 자유한국당 곽대훈 의원실이 석유공사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작년 12월 26일 동해-2 가스전 해저생산시설의 제어시스템에서 이상이 발견됐다.

전력과 통신 선로 등을 제어하는 시스템인데 근처에서 작업하던 저인망 어선에 의해 손상된 것으로 추정됐다.

국내에는 가스전 등 해저생산시설을 보호하기 위해 어업활동을 제한할 수 있는 법규가 없어 이런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석유공사는 지난 5월 4일 무인잠수정으로 피해 사실을 확인했고 6월부터 긴급보수작업을 추진했다.

보수작업을 할 업체를 최근 선정, 조만간 수리에 착수할 계획이다.

피해가 가스전 운영에 영향을 미칠 정도는 아니었지만, 시간이 지나면 추가 고장에 따른 생산중단 가능성이 큰 것으로 석유공사는 판단했다.

복구 비용은 600만 달러(약 70억원)로 석유공사는 보험처리를 추진하고 있다.

석유공사는 피해를 준 선박이 확인이 안 되고 현행 법규상 가스전 주변 어업활동을 금지할 수 없어 손해배상청구는 어렵다고 판단했다.

울산 동남쪽 해상에 있는 동해-2 가스전은 작년 7월부터 생산을 시작, 하루 평균 1천400 배럴을 생산했다. 박병립기자 rib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