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노벨 화학상 `저온전자현미경` 개발한 자크 두보쉐 등 3명

 

남도영 기자 namdo0@dt.co.kr | 입력: 2017-10-04 19:00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올해 노벨 화학상의 영예는 '저온전자현미경(cryo-electron microscopy)'을 개발한 연구자들에게 돌아갔다.

4일(현지시간)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상위원회는 올해 노벨 화학상 수상자로 자크 두보쉐(Jacques Dubochet) 스위스 로잔대학교 교수와 요하임 프랭크(Joachim Frank) 미국 콜롬비아대학교 교수, 리차드 헨더슨(Richard Henderson) 영국 캠브리지대학교 교수 등 3명을 공동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용액 속의 생체 분자 구조를 고해상도로 관찰할 수 있는 '저온전자현미경'(cryo-electron microscopy)을 개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남도영기자 namdo0@dt.co.kr



노벨 화학상 `저온전자현미경` 개발한 자크 두보쉐 등 3명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