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건보 보장성 강화에도 의료비 부담 `여전`

2022년 보장률 70%로 늘지만
고가 항암제 등 90% 본인부담
생보협 "실손보험뿐만 아니라
간병·생활비 보장보험도 필요" 

조은국 기자 ceg4204@dt.co.kr | 입력: 2017-09-14 18:00
[2017년 09월 15일자 6면 기사]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정부가 최근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를 통해 의료비 부담을 완화한다는 방침이지만, 의료비 규모가 지속 증가하는 상황에서 건강보험으로 보장받을 수 없는 의료비 등 개인 부담이 여전히 존재해, 민간 건강보험으로 대비해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14일 생명보험협회에 따르면 정부의 국민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이 실행될 경우 건강보험 보장률은 현 63%에서 2022년까지 70%로 확대된다. 이에 따라 본인 부담 의료비 역시 30%로 줄어들 전망이다.

그러나 30%에 대해서는 의료비 부담이 발생하는 만큼 실손보험을 통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생명보험협회는 강조했다. 건강보험의 보장성이 강화되더라도 아직 비용 대비 효과가 입증되지 않은 고가의 항암제 치료, 로봇 수술 등은 본인 부담률이 최대 90%까지 적용될 수 있기 때문에, 본인 부담률이 높은 항목의 진료비에 대한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는 실손보험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협회는 또 의료비 뿐만 아니라 생활비나 간병비 까지 보장해주는 정액보험도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정액보험은 질병 발생 시 진단, 입원, 수술, 간병, 후유장해에 대해 약정된 보험금을 주는 보험이다. 암보험, 중대질병(CI)보험, 장기간병보험 등이 대표적인 정액보험이다.

생명보험협회 관계자는 "국민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에도 국가가 개인 의료비 전부를 보장해주는 게 아니고, 의료비는 물론 환자 본인과 가족들의 생활비 등이 필요하다"며 "실손보험과 정액보험에 가입해 미리 대비하고, 기존 가입자도 보장금액이 적정한지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조은국기자 ceg4204@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