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다이몬 JP모건 CEO의 위력, "비트코인은 사기" 발언 후 하루새 10%대↓

 

임성엽 기자 starleaf@dt.co.kr | 입력: 2017-09-14 08:30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다이몬 JP모건 CEO의 위력, "비트코인은 사기" 발언 후 하루새 10%대↓
비트코인 사진 = 연합뉴스

제이미 다이몬 JP모건 CEO가 가상화폐는 사기라고 맹비난한 뒤, 실제 비트코인 가격은 하루 새 10% 이상 폭락하는 등 가상화폐 시장이 급속도로 얼어붙고 있다.

14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가상화폐 가운데 최초로 발행됐으며, 여전히 가장 큰 잠재력을 갖춘 화폐로 평가받는다. 실제 비트코인의 가격은 최근 몇 개월 새 급속도로 상승, 이달 5000달러를 넘어서며 연고점을 기록하기도 했다.

하지만 뜨거운 시장에 찬물을 끼얹은 것은 중국이다. 중국은 최근 자국 내 신규가상화폐공개(ICO) 규제에 착수하자 글로벌 비트코인 가격은 급락세를 보였다.

ICO는 가상화폐 발행을 위해 투자자들로부터 자금을 모으는 행위로 ICO가 올해 활발히 진행되자 19조원으로 출발한 전 세계 가상화폐의 가치는 급격한 속도로 증가했다. 이에 이달 초 203조원까지 가치가 급등했으나, 중국 금융당국의 ICO 금지 조치 시행설이 대두하며 최근 들어 가치는 절반 이하로 또한 급락했다.

여기에 다이몬은 이미 비트코인 가격이 10일 새 15% 이상 하락한 최근, 작심발언을 쏟아내면서 11% 이상 더 비트코인 가격을 추가로 하락시켰다. 다이몬은 최근 "경제 일반 규칙과 무관한 가상화폐 거래는 결국 커다란 손실을 줄 것"이라며 "소속 트레이더가 가상화폐를 거래하는 '멍청한 짓'을 한다면 곧장 해고하겠다"고 비난했다. 특히 그는 "비트코인은 과거 유럽의 튤립 열풍보다 거품이 심하다"고 우려했다.

임성엽기자 starleaf@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