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빅스비로 카톡 보낸다` 카카오·삼성, AI분야 협력

 

입력: 2017-09-14 10:48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카카오와 삼성전자가 인공지능(AI) 분야에서 손을 잡았다.

카카오는 자사의 AI 플랫폼 '카카오 I(아이)'를 삼성전자의 지능형 인터페이스 '빅스비'와 연동하고 음성인식을 비롯한 AI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카카오는 삼성전자와의 협력으로 카카오 아이의 이용자 접점을 늘리고 카카오톡 등 서비스를 국내 빅스비 이용자들에게 음성으로 제공하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빅스비 이용자들에게 카카오 아이 기반의 다양한 콘텐츠와 생활 편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두 회사는 올해 안에 협력 결과물을 차례대로 선보일 예정이며, 분야를 가전, 사물인터넷(IoT), 웨어러블 등으로 넓힐 계획이다.



임지훈 카카오 대표는 "삼성전자와의 협력은 카카오 서비스가 가진 경쟁력과 함께 카카오 아이의 확장성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카카오의 인공지능 기술은 카카오 서비스 안에 머물지 않고 수많은 파트너로 확장해 전 국민의 일상에 자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종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부사장은 "빅스비와 카카오 아이의 협력으로 국내 AI·음성 인식시장을 확대하고 편리하고 더 특화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는 최근 현대·기아차와 손잡고 카카오 아이를 활용한 음성인식 기술을 차량에 적용하고, GS·포스코건설이 짓는 아파트에도 AI 비서를 설치하는 등 AI 기술의 외연을 넓히고 있다.

역시 AI 기술 개발과 보급에 주력하고 있는 포털 라이벌 네이버도 자사의 AI 플랫폼 '클로바'의 외부 파트너를 꾸준히 늘리고 있다.

현재 클로바의 제휴사로는 퀄컴, 소니, LG전자, LG유플러스, 우리은행 등이 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