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정부, 국제기구 통해 800만달러 대북인도지원 검토

 

예진수 기자 jinye@dt.co.kr | 입력: 2017-09-14 16:30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해 북한의 아동·임산부 대상 백신과 필수의약품 사업 등에 800만 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지원이 확정되면 문재인 정부 들어 이뤄지는 첫 대북지원이다.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지원은 2015년 12월 유엔인구기금(UNFPA)의 '사회경제인구 및 건강조사 사업'에 80만 달러를 지원한 뒤 21개월 만에 재개되는 것이다. 대북 인도적 지원은 지난해 1월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중단됐다

통일부 당국자는 14일 "유니세프와 WFP(세계식량계획) 등 유엔 산하 국제기구의 요청에 따라 800만 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에 대해 오는 21일 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논의할 예정"이라며 "지원이 결정되면 구체적인 지원 내역과 추진 시기 등은 남북관계 상황 등 제반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WFP의 아동·임산부 대상 영양강화 사업에 450만 달러, 유니세프의 아동·임산부 대상 백신 및 필수의약품, 영양실조 치료제 사업에 350만 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외교부는 14일 국제기구를 통해 북한의 모자보건 사업에 800만 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한다는 정부 입장과 관련, 미국과 일본에 사전에 설명했다고 밝혔다. 대북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지속한다는 문재인 정부의 원칙에 따른 것이지만, 보수진영을 중심으로 북한이 잇따라 탄도미사일을 발사하고 6차 핵실험까지 감행한 상황에서 지금은 지원할 시기가 아니라는 반발 여론도 일고 있다. 예진수선임기자 jiny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