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유 모를 잦은 두통, 진짜 원인은 담적병에 있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유 모를 잦은 두통, 진짜 원인은 담적병에 있다
직장인 김하나 씨는 하루에서 몇 번씩 지끈대는 머리를 감싸 쥔다. 출근해서 그저 열심히 일만 했을 뿐인데 오후쯤 되니 머리는 더 욱신거리기 시작한다. 하나 씨는 오늘도 습관처럼 진통제를 삼킨다.

이처럼 두통은 흔히 겪는 증상 중 하나다. 그런데 만약 이러한 두통이 만성두통으로 이어진다면 어떻게 될까?

보통 한 달에 15회 이상 두통이 지속될 때 만성두통으로 본다. 두통이 만성화되면 반복되는 통증으로 일상생활에서 어려움을 겪게 된다. 신경이 예민해지거나 불면증이 나타나기도 하며 심한 경우에는 우울증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문제는 두통의 원인이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는 사실에 있다. 현대의학에서는 과도한 스트레스, 갑작스런 환경 변화, 누적된 피로, 뇌신경의 지나친 긴장 및 수축 등을 두통의 원인으로 본다.

그로 인해 두통 예방법은 생활습관 개선 및 자세 교정, 스트레스와 피로가 쌓이지 않는 라이프 스타일에 초점을 맞춘다. 그러나 확실한 해결책이 되지 못한다. 이 때문에 대다수 두통 환자들이 조금이라도 통증을 줄이기 위해 진통제를 먹기 시작하는데, 이 또한 순간의 통증을 막을 뿐 올바른 치료라고는 볼 수 없다.

한방에서는 두통의 원인을 '담(淡)'에 있다고 본다. 여기서 말하는 담은 음식물이 제대로 소화되지 않아서 생긴 부패한 물질로 위와 장에 쌓여 위장을 굳게 만드는 독소를 말한다. 담 독소는 안 좋은 식습관에 의해 위와 장에 쌓이면서 위장을 굳게 만들고 위장의 운동을 둔화시켜 소화를 어렵게 만든다. 이렇게 위와 담 독소가 축적돼 생기는 병을 '담적병'혹은 '담적증후군'이라고 한다.

담적병은 위장에서 시작되지만 담 독소로 인해 운동이 둔화되면 머리로 가는 혈류의 흐름이 방해를 받게 된다. 그로 인해 목과 어깨에 통증이 생기거나 담 결림이 발생하고 두통이 발병하게 되는 것이다.

담적병은 단순한 위장병이 아니다. 전신질환을 일으키는 무서운 질병이다. 특히 원인을 알 수 없는 두통의 경우 위와 장이 굳어지는 병인 담적병 때문일 경우가 많다. 담 독소를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머리로 가는 혈류가 영향을 받아 만성 두통에 시달리기 쉽다. 따라서 전문병원을 방문하여 담 독소를 제거하는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도움말 : 위담한방병원 나병조 원장)

cs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