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베테랑 SUV ‘모하비’의 파워… 10년 지나도 판매량이

 

김양혁 기자 mj@dt.co.kr | 입력: 2017-09-13 18:00
[2017년 09월 14일자 14면 기사]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베테랑 SUV ‘모하비’의 파워… 10년 지나도 판매량이



기아자동차가 모하비가 시장에 나온 지 어느덧 10년이 됐다. 현대·기아자동차의 제품 변화 주기 추세를 고려하면 최소 한 번 이상의 큰 변화를 거쳤어야 하지만, 출시 초기와 비교해 크게 변함이 없다. 우람한 덩치하며, 단단한 인상은 좋지만, 자칫 '우려먹기'라는 비난의 눈총이 불가피해 보인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판매량은 늘고 있다. 2008년 출시 첫 해 8900대가 판매된 후 2010년 5651대로 최저점을 찍은 이후 꾸준히 증가해 2014년 1만581대를 기록해 처음으로 1만대를 돌파했다. 2015년 배기가스 기준 강화로 생산 중단을 결정하면서 2015년 8673대로 떨어졌지만, 다음해 내놓은 더 뉴 모하비는 대기수요가 몰리며 1만5059대로 최대 판매 기록을 세웠다. 올 들어 8월까지도 1만960대가 팔려나가 현추세라면 지난해 최다 판매 기록을 갈아치울 것으로 기대된다.

모하비의 인기 요인을 알아보기 위해 1000㎞를 주행해봤다. 고속도로 주행이 대부분이었고, 4륜구동을 성능 시험을 위해 일부 비포장도로 구간을 거치는 산길도 주행했다.

운전석에 앉자마자 탁 트인 전방 시야가 들어온다. 좌석 위치를 가장 바닥까지 내려 보아도 전방 시야는 변함이 없다. 1810㎜에 달하는 차량 높이가 실감이 난다.

모하비는 2톤을 훌쩍 넘는 육중한 몸과 달리 꽤 민첩한 움직임을 보여준다. 평지를 주행하거나, 경삿길을 오를 때 생각 외로 분당회전수(rpm)를 나타내는 계기판의 바늘의 움직임이 크지 않았다. 대부분 2000rpm~2500rpm 수준을 유지한다. 무엇보다 계기판 속도 시계 바늘이 2시 방향을 훌쩍 넘긴 상태에서 코너를 빠져나올 때는 마치 '속도를 더 내어보라'고 차량이 속삭이는 기분이다. 무거운 덩치가 차를 노면 아래로 당겨주는 듯 안정감이 느껴진다.

울퉁불퉁한 산길에서도 뒤뚱거리는 법이 없다. 다만 기아차가 보유한 유일한 프레임 타입 플랫폼을 바탕으로 한 단단한 승차감은 호불호가 갈릴 것으로 보인다.

모하비는 최근 기아차가 내놓은 스팅어처럼 독자 엠블럼을 적용했다. 외관 어디에서도 기아차 로고를 찾아볼 수 없다. 기아차가 스팅어를 내놓으며 후륜구동 기반의 고성능 제품군을 선보이겠다는 계획의 시초는 어쩌면 모하비가 시초일지도 모른다.

김양혁기자 m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