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메르스 74번째 환자 2년간 최장기 투병 끝에 사망

 

백승훈 기자 monedie@dt.co.kr | 입력: 2017-09-13 17:02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메르스 74번째 환자 2년간 최장기 투병 끝에 사망
<연합뉴스>

2년여 동안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으로 확진돼 입원 치료를 받아온 이 모 씨(73)가 끝내 숨졌다.

13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이씨는 2015년 6월 8일 국내 74번째 메르스 환자로 확진됐다. 이후 폐섬유화와 심부전증 등 후유증으로 장기 입원해 치료를 받던 중 증세가 악화해 이날 새벽 삼성서울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사인은 신부전으로 인한 장기손상이다.

이씨 가족들도 2015년 당시 메르스에 감염됐다. 아내(73번째 환자)가 병원 응급실을 찾았다가 메르스에 걸렸고, 이씨는 아내를 돌보다가 감염됐다. 만삭이었던 이씨의 딸(109번 환자)과 사위(114번 환자)도 메르스에 걸렸다. 이씨를 제외한 가족들은 치료를 받고 완쾌했다.

메르스는 2015년 5월 20일에 국내에서 첫 환자가 나온 이후 확진자 186명, 사망자 38명, 격리 해제자 1만6752명이 발생했다. 이날 사망한 이씨까지 합치면 사망자는 39명으로 늘어난다.

올해 들어서는 의심환자가 129명 나왔으나, 질병관리본부 조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