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포럼] LED 조명 교체로 에너지 강국 미래열자

강남훈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 

입력: 2017-09-11 18:00
[2017년 09월 12일자 22면 기사]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포럼] LED 조명 교체로 에너지 강국 미래열자


신정부 출범 이후 에너지 분야의 뜨거운 화두인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등을 통한 에너지 전환의 안정적 연착륙을 위해서는 에너지 수요관리 강화가 병행돼야 한다. 특히, 국내 전력사용의 약 20%를 차지하는 조명 분야의 효율향상이 중요하며, 그중에서도 백열등, 형광등을 고효율 LED 조명으로 교체하는 것이 가장 시급한 과제다.

고효율 LED 조명은 전통적인 백열전구에 비해 80%에서 90% 정도 에너지 절감이 가능하며, 형광등에 비해서도 약 50% 이상의 에너지 절감효과가 있다. 또한 LED 조명은 우수한 내구성을 바탕으로 형광등 대비 3배 이상 수명이 길다. 최근 기술력이 향상돼 단가가 크게 하락하면서 LED 조명의 취약점으로 지적되어온 경제성 문제도 해결되고 있다.

이에 따라 미국, 유럽, 일본 등 선진국에서는 백열등 퇴출과 함께 LED 조명 확산 정책을 적극 추진 중이다. 미국은 연방정부 차원에서 차세대 전등 교체 프로그램을 통해 2020년까지 전체 조명 수요의 50%를 LED로 대체하기 위해 매년 5000만 달러를 투자하고 있다. 일본은 90년대 후반부터 조명에 의해 소비되는 에너지의 20% 줄이기 대책을 시행해왔으며, 지난 2010년에는 2030년까지 LED 등 고효율 조명 100% 보급 목표를 발표한 상황이다. 중국 또한, LED 조명 사용 확대를 위해 시범사업 추진과 함께 LED 조명을 구입한 기업에게 구매금액의 30%까지 보조하는 정책을 펼치고 있다.

우리나라도 2011년 'LED 조명 2060 계획'을 수립해 2020년까지 LED 조명 보급률 60% 달성(공공부문 100%)을 목표로 확산 시책을 추진해 왔다. 그러나 지금까지의 추진실적을 보면 당초 계획한 보급목표에 미달하고 있는 실정이다.

민간건물의 경우, LED 조명 보급률은 24.7%에 불과하다. 상업 부문이 34%, 산업 부문은 21%수준이고, 특히 가정 부문은 11%로 매우 부진한 상황이다. 공공건물의 경우에도 LED 조명 보급률이 전체 평균 46.6%에 그치고 있다. 또한 일반 행정기관 건물은 LED 보급률이 65%에 달하고 있지만 초·중·고등 교육기관 건물의 경우는 32% 수준에 그쳐 특단의 대책이 요망된다. 다행히도 신정부의 추경예산에 공공기관 LED 조명 보급 예산 2천3억원이 반영돼 공공 부문 LED 보급의 전기가 마련됐다. 2020년까지 공공부문 LED 조명 100% 보급 목표 달성을 위해 지속적인 지원 노력이 필요하다.

국내 전체 조명 전력사용용량 30.7GW 중 형광등이 18.7GW로 약 61%를 차지하고 있으며, LED 조명의 비중은 6.5GW, 약 21%에 불과하다. 국내 보급돼 있는 형광등을 모두 LED 조명으로 교체한다면 약 3만4천GWh의 전력 절감이 가능한 것으로 분석되며, 이는 원전 5기가 연간 생산하는 발전량에 해당하는 규모다. 따라서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전력 소비를 줄이고 온실가스를 감축하기 위해서는 LED 조명 보급 확산에 국가적 역량을 집중할 필요가 있다.

먼저 올해부터 신축 공공건물에 적용되는 100% LED 조명 설치 의무화가 차질 없이 이행되도록 해야 한다. 민간 신축 건물에 대해서는 '에너지절약계획서'의 조명 관련 효율기준을 단계적으로 강화하고 LED 조명 설치가 의무화 되도록 할 필요가 있다. 주택 등 기존 건물에 대해서도 LED 조명으로 조속히 교체할 수 있도록 저소득층 에너지복지사업과 연계한 LED 조명 교체 지원, '내 집, 내 건물, 내 공장 LED 설치 운동' 전개 등 대대적인 홍보 및 지원 정책과 함께 범국민적인 참여가 요망된다.

조명은 우리의 일상공간에 항상 존재한다. 작은 노력과 관심으로 에너지절감과 온실가스 감축을 실현할 수 있다. LED 조명 교체에 국가적 역량을 집중해 미래 에너지 강국으로 도약하는 디딤돌로 삼아야 할 때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