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필리핀, 한반도 긴장에 자국민 대피계획 수립…日·호주도 검토

 

입력: 2017-09-09 18:08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필리핀이 북한의 6차 핵실험 등 한반도 정세 악화와 관련해 자국민 대피계획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9일 필리핀 GMA방송과 dzBB라디오방송 등에 따르면 실베스트르 벨로3세 필리핀 노동고용부 장관은 이날 인터뷰에서 한반도 상황이 악화될 경우에 대비, 한국에 취업 중인 자국인 근로자들의 대피계획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벨로 3세 장관은 한반도 긴장 상황이 아직 낮은 수준이라고 평가하면서도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해 한국에 있는 자국민 철수 대책을 마련해 놓은 상태라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대피계획 내용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현재 한국에 체류하는 전체 필리핀 국적자 수는 약 5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필리핀 정부는 최근 북한의 핵실험 및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를 줄곧 이행하고 있음을 밝힌 바 있다.

일본도 한반도에서 만일의 사태가 발생했을 경우 한국에 체류하는 자국민의 대피방안 마련에 부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한국에 체류하는 6만명에 가까운 자국민들의 대피를 위해 유사시에 자국민이 자력으로 민간 항공기 등을 이용, 한국을 빠져나오는 것을 기본 방침으로 하되 자력 출국이 어려울 경우에는 한국 정부나 미군과 협의를 통해 전세기 등을 투입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이를 위해 일본 정부는 ▲ 불요불급한 한국 방문 중지 요청 ▲ 한국 방문 중지 권고 ▲ 퇴거 권고 ▲ 대피소 대기 등 한반도 정세의 급박성에 따라 4단계의 대응 방안을 마련해 놓았다고 일본 닛케이 신문은 전했다.

호주 역시 한반도에서 전쟁이 일어날 위험이 어느 때보다 크다고 보고 유사시 한국 등 동북아시아 체류 자국민을 대피시키기 위한 계획 수립을 검토하고 있다.

맬컴 턴불 총리는 지난 7일 호주 채널9 방송의 아침 시사프로그램 '오늘'(Today)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전 휴전 이후 지금의 한반도 주변 긴장이 최고조에 달하고 전쟁이 벌어질 위험이 어느 때보다 커진 상태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쟁 위험이 커짐에 따라 정부는 유사시에 한국 등 동북아에 거주 또는 여행 중인 호주 시민을 피난시킬 대책 마련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채널9에 따르면 한국, 중국, 일본 체류 호주인이 약 20만명인 것으로 추계된다. 턴불 총리는 "호주인들이 해외, 특히 현재 동북아시아에 머물 때 해야 할 정말 중요한 일은 '스마트 트래블러'에 등록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마트 트래블러는 호주 외교통상부가 해외 체류 호주인에게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는 사이트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