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삼성 ‘제2의 소니’ 전락 위기” 오바마 전 참모 경고 왜?

 

입력: 2017-08-11 14:54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삼성 ‘제2의 소니’ 전락 위기” 오바마 전 참모 경고 왜?

글로벌 IT업계에서 '혁신의 리더'로 자리잡은 삼성이 최근 대내외적 불확실성으로 이른바 '제2의 소니'로 전락할 위기에 처했다고 전 미국 고위 정부관계자가 지적했다.

11일 업계와 외신 등에 따르면 버락 오바마 정부 시절 백악관이 지명한 중소기업청 수석고문을 지냈던 매트 와인버그는 이날 허핑턴포스트에 '삼성, 소니 2.0 되나(Will Samsung become Sony 2.0)'라는 제목의 기고문을 실었다.

와인버그는 서두에 '혁신은 리더와 추종자를 구분하는 잣대'라는 미국 애플 창업자 스티브 잡스의 격언을 인용한 뒤 "정작 애플의 최대 경쟁사였던 삼성이 이 자명한 이치를 잘 체화시킨 사례였다"고 평가했다.

와인버그는 그러나 "혁신의 리더라는 삼성의 입지는 최근에 처한 불확실성과 한국의 정치적 격변으로 인해 흔들리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우선 '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에 연루돼 구속수감된 '그룹 후계자' 이재용 부회장의 재판 결과가 삼성의 미래에 불가피하게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고 내다봤다.

실제로 이번 재판으로 인한 어수선한 내부 분위기와 경영 공백은 글로벌 리더십에도 파급 효과를 미치고 있다면서, 최근 북미 사업을 총괄하던 이종석 전 삼성전자 부사장이 핀란드 노키아 계열사 사장으로 자리를 옮긴 것을 한 사례로 들었다.

이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이 재벌 개혁 정책을 공격적으로 추진하겠다고 공언한 상황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커넥션을 의심받고 있는 것도 삼성으로서는 외부 위협요인이 되고 있고 그는 지적했다.

이어 와인버그는 위협은 외부에도 상존하고 있다면서 "애플, 소니, 화웨이 등이 성공적인 신제품을 잇따라 내놓으면서 스마트폰, VR, TV 등의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점유율을 노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소니를 재차 거명하며 "한 기업이 어려움에 부닥쳤을 때 경쟁사가 얼마나 빨리 이를 이용할 수 있는지 누구보다 잘 아는 업체"라고 언급했다.

한때 IT업계의 성공모델이었던 소니가 약 10년 전 리더십 공백 등으로 인해 흔들렸고, 바로 그때 한국과 중국 등의 후발업체들이 순식간에 소니의 시장지배력을 빨아들였다는 것이다.

와인버그는 "이른바 '세기의 재판'으로 리더십이 흔들리고 있는 삼성의 미래는 갈림길에 섰다"면서 "애플, 화웨이는 물론 수많은 업체가 곤경에 처한 삼성을 공격할 기회를 엿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주들도 아직은 심각한 고통을 겪지 않고 있을지 모르지만 삼성이 '소니 2.0'으로 전락한다면 그 고통은 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삼성이 리더의 자리를 유지할지 추종자가 될지는 오직 시간이 말해주겠지만 그 향배는 상당부분 정부정책과 문 대통령의 태도에 달려있다"며 "전세계가 지켜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